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가족의 초상 단편전 - 9월 독립영화의 재발견
2014-09-11 13:33:24
영화공동체 <> 조회수 379


9월 17일(水) 박혜영•박홍준 감독 단편모음 展 - <독립영화의 재발견>

[작품상영 이후, 만든 이들과 보는 이들의 작품 및 제작과정에 관한 이야기 마당]
<전체 관람가>
 
"잔殘소리" (연출 : 최정열 / 10분 / 35mm / 2008) - 찬조작품

오늘도 엄마는 잔소리를 늘어놓는다.

한 컷으로 구성된 잔(殘)소리는 일종의 판타지 영화이자 살아있는 진짜 이야기다. 엄마가 하는 말들이 모두 잔소리라며 듣기 싫어했던 아들은, 어느 날 엄마를 만나게 된다. 뒤 늦게 소통을 시도해보고 그 잔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지만 모든 것은 이미 늦은 후다. 하지만 여전히 아들의 삶은 지속된다. 엄마의 잔소리 덕분에라도.

우리들은 자주 혹은 가끔 엄마의 잔소리를 들으며 살아간다. 들을 때는 귀찮고 짜증스럽지만 살다보면 그 잔소리가 무겁게 다가 올 때가 있지 않을까? 참을 수 없었던 잔소리가 가슴 속 깊은 곳을 파고들 그 때가.

"5월의 봄" (연출 : 박홍준/ 33분 / HD / 2010)

홍 보 영상물 관련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영화감독 지망생 30살 진영. 뜻하는 일들이 잘 풀리지 않아 괴로운 시기를 보내던 중 갑작스런 아버지의 죽음으로 그의 빚을 떠안을 위기에 처한다. 대부업체 직원들의 모욕적인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던 진영은 상속포기를 통해 빚을 청산하고자 하지만 그 과정에서 아버지의 죽음에 관한
불편한 진실을 알게 된다.

어느 따뜻했던 봄날, 어떤 죽음. 그 죽음에 대한 안 좋은 기억. 그것이 진실이든 오해든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사실은 언제나 그렇듯 한참이 지난 뒤에야 자각된다. 그들의 빚 역시 또 다른 새로운 내일을 살아야 할 우리의 몫.

"이른 저녁식사" (연출 : 박혜영/ 30분 / HD / 2012)

영화 일을 하는 소영은 꿈을 좇으며 서울에서 생활하고 있다.
유 치원에서 봉고차 운전을 하시는 아빠의 취미는 주변 풍경을 사진에 담는 것. 바쁘고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고 있던 소영은 아빠가 곧 입원하신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인 부산에 내려간다. 입원 전 날, 아빠와 딸은 이른 저녁식사를 함께 한다.

너무 늦게 발견하여 못다 이룬 아빠의 꿈에 대한 아련함과,
그 꿈을 조금은 다른 형태로 이어가고 싶은 마음을 이 작품에 담고자 했다.

I 어디서 : 강남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3호선 신사역 1번 출구, 롯데 시네마 內)  
             htttp://www.indieplus.or.kr/
I 주 최 : 영화공동체 •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02-2238-8753 http://indefilms.cyworld.com/)
I 후 원 : 독립영화협의회 • 영화진흥위원회 • 영상자료원
I 관람료 : 5,000원 (작품소개 등 자료집 공유)


독립영화 발표회는 매주 수요일 다양한 독립영화를 상영합니다.
http://www.facebook.com/inde1990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