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안영상예술웹진  |  커뮤니티  |  아카이브  |  ENGLISH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미디액트] 장르의 속살 - 2/19 개강!
2019-02-12 16:27:36
미디액트 <> 조회수 224

​미디액트 강좌 소식  2월

 

장르의 속살

2월 19일 ~ 3월 14일 매주 화,목|19:00~22:00(3시간*8회) |강사 김곡

↑ 위 배너 클릭 시 해당 강좌 신청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할리우드 고전시기 이후의 장르들을 분류해보고,
그 영화들이 왜 그렇게 재밌었는지 곱씹어본다.
각 아이템에 대해서 우리가 붙이게 될 개념들,
그리고 내러티브와 알레고리 분석을 통해서 추출하게 될 각종 도식과 그래프들은 기껏해야 보너스다.
진정한 알맹이는 이미 우리의 마음속에.



이 강의는 할리우드 장르를 다룬다. 특히 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황금기를. 2010년대 이후는 할리우드의 폐색기로 간주하며 과감하게 퇴갤시킨다.
각 강의마다 하나의 장르를 정하고, 그 장르에서 통용되는 법칙, 관습과 규칙, 그리고 꼬기오처럼 등장하는 아이템과 문제의식을 콕콕콕 찝어본다.
어떤 장르든, 그 장르를 정의하는 잇-아이템과, 공통적인 문제의식, 그리고 그들을 아우르는 알레고리가 있다. 그리고 바로 그러한 것들이 우리로 하여금 쌍엄지를 들도록 하는 진정한 견인차들이다.

예컨대 슈퍼히어로에서 테크놀로지를 쓰는 히어로와 선험적 초능력을 쓰는 히어로를 구분해보고, 그 힘의 원천으로서의 트랜지스터들을 분류해본다. 그리고 왜 수퍼악당은 히어로보다 더 멋있어야 하는지를 음미해본다. 음~
또 예컨대 SF괴수물에서 괴수는 기계와 생명 사이 어디쯤 놓이는지에 대해서 자문해보고, 그들이 과연 얼마나 자신의 척추를 접을 수 있는지에 대해 측정해본다(실제로 SF 괴수들은 무척추 동물을 원형으로 삼는다).
그들을 만났을 때 우리가 어떻게 대처해야지 생존할 수 있는가도 음미해보자. 음~
또한 예컨대 어드벤처 물에서 부비트랩은 과연 왜 무서운 동시에 코믹한가에 대해서도 질문해본다. 근본적으로 장치는 왜 우리 자신이 스스로에게 부과하는 단두대인지를 자문하고(실제로 부비트랩의 건전지는 우리 자신의 몸무게이다). 또 음미. 음~

물론 이러한 장르의 규칙을 해부해가는 동안, 우린 각 장르를 담당한 작가들의 세계관도 동시에 늘어놓고, 심지어는 비교/대조하는 오만함을 잊지 않을 것이다.
예컨대 토니 스콧과 마이클 베이의 속도 개념을 비교해본다든지, 스티븐 스필버그의 생략하는 힘에 대해서 떠들어본다든지.

물론 각 강의마다 간단한 발제문과 함께, 행여 영화를 못보고 오신 분들을 위해서 간략한 클립들이 제공될 것이다.
그러나 더욱 중요한 것은, 각 강의 전에 요구되는 영화들을 모두 보고 오는 근면성실함, 혹은 바쁜 일상 탓으로 미처 못보고 왔을 때에도 유지할 수 있는 불굴의 초연함이다.

 

 

 

 

 

커리큘럼

 

 회

목표 

주요개념 

학습내용 

필요장비 및 교재 

 1

 

 

슈퍼히어로

 

트랜지스터

테크놀로지와 초능력의 구분.

그에 따른 트랜지스터와 맞수의 분류

왜 흑인 악당은 없을까?

 

<슈퍼맨 1,2>

<배트맨 1,2>

<스파이더맨 1,2>

<아이언맨 1,2>

<블레이드1,2>

<x>< span="">멘></x><>

 2

 

 

액션

 

망원렌즈

망원렌즈의 존재론.

토니 스콧과 마이클 베이의 속도 개념 비교.

우리가 느린가, 아니면 세상이 빠른가?

 

<크림슨 타이드>, <에네미 오브 스테이트>

<데자부>

<나쁜 녀석들>

<더 록> <아마겟돈>

<아일랜드>

 3

 

 

시간여행

 

연극

 왜 시간여행은 연극적인가?

져멕키스와 버호벤의 기억원뿔 비교.

 

<빽 투더 퓨처1,2>

<토탈 리콜>

 

 4

 

 

재난영화

괴수영화

 

지표

재난의 징후는 언제 보이는가?

지표와 숭고에 대해서.

재난영화와 괴수영화의 징후 비교

 

<타워링>

<포세이돈 어드벤처>

<트레모스>

<딥 라이징>

<제 7광구>

 

 5

 

 

SF 괴수

 

척추

 괴수의 생체위장술

괴수는 기계인가 생물인가?

왜 괴수는 징그러운가?(무척추/아척추 동물)

괴수를 어떻게 이길 수 있는가?(강철척추 혹은 물렁척추)

 

<에일리언 1,2,3>

<프레데터 1,2>

<괴물>

<그렘린>

 

 6

 

 어드벤처

 부비트랩

 장치와 환경에 대해서.

왜 장치는 시험인가?(장치의 건전지는 무엇인가?)

스필버그의 생략에 대해서.

(부비트랩의 생략하는 힘)

 

<구니스>

<인디아나 존스1,2,3>

 

 7

 

 공포

 

전염

귀신과 좀비의 구분

전염의 기호사각형.

(자가전염/자가면역)

태국의 유물론 여귀들

전염매개체란 영혼인가, 물질인가?

 

<링>

<주온>

<살아있는 시체들...> 시리즈

<28일후> <28주후>

<셔터>, <커밍순>, <디 아이>

 8

 

 실험

 

 실험영화는 장르인가?

마리오네트, 구조주의, 옵티컬 프린팅, 케미칼, 파운드 풋티징.

 

체코 인형극, 미국/영국 구조주의, 오스트리아 암실영화들, 이토 타카시,

​가이 매딘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