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안영상예술웹진  |  커뮤니티  |  아카이브  |  ENGLISH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독립영화워크숍은 한국영화아카데미의 포토폴리오 과정이 아닙니다
2019-08-09 08:52:00
서울지역영화교육허브센터 <> 조회수 64

 

 

-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 -

 

2개월 공동작업, 2편의 HD 제작 실습평가 

 

물론, 누구나 영화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아무나 영화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올해 2019년,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입문과정으로 문의 혹은 전화상담으로 연락이 오고 있습니다.
그럼, 먼저 "독립영화워크숍은 한국영화아카데미의 포토폴리오 과정이 아닙니다" 라고 선문답 합니다.

 

2019년도 한국영화아카데미에 진학한 독립영화워크숍의 수료생이 연출, 촬영으로 3명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이 과정을 수료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에 진학한 참여회원이 200명을 넘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것은 국내의 사립대학으로 70년 전통의 영화 전공과정보다 훨씬 더 많은 수가 진학한 것과 같습니다.

 

이곳은 영화를 전망하면서 시작부터 험난한 공동작업 입문과정 통하여 자기적성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른 곳과 변별성으로 수업 및 실습기간이 길고 과제 및 보고서 작업으로 집중하여 평가를 받고 제작실습으로 1인 감독 중심이 아닌, 기획부터 완성까지 구성원들이 역할을 순환하여 재평가 받습니다.
그럼, 입문과정의 수료 이후 다음 단계로 영화를 계속하여야 할지 관객으로 남을 지 결정할 수 있습니다. 

 

영화제작 실습과정에 입문하여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재능보다는 적성이 맞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자기 성실성과 작품 결과물에 의한 관객의 평가보다 작업과정에서 함께하는 이들과 소통 능력입니다.

 

지난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경쟁 대상을 수상한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안국진 감독, 이석준 촬영 감독과 칸느국제영화제의 비평가 주간에 참여한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에게 공통점이 있습니다.

 

처음으로 영화제작실습의 교육과정에 입문 수료한 것이 독립영화워크숍의 공동작업 이라는 것입니다.
<베테랑>의 강혜정 프로듀서, 류승완 감독, 박정 이사는 독립영화워크숍을 입문하고 수료하였습니다.
또한 "부산행"을 처음으로 제작한 이동하 프로듀서 역시 독립영화워크숍의 입문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처음부터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은 영화적 적성을 확인하는 최적의 공동작업을 하였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의 감독 중심이 아닌, 전 과정을 소통하며 체험하면서 수평적으로 역할을 담당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영화에 입문하려는 비전공자의 영화적 적성을 스스로 평가하고 객관적으로 확인하게끔 하므로 수료 이후, 직업적 전망을 세울 수 있도록 공동작업으로 국내 유일한 제작실습 과정입니다.

 

그래서 누구의 포토폴리오라는 결과물로 영상원과 영화아카데미의 입학을 위한 과정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어느 사립대학 영화전공 과정보다 많은 독립영화워크숍 출신이 진학한 것은 사실입니다.

 

무엇보다 참여하기 이전에 독립영화협의회 교육분과 싸이트를 방문하면 교육과정이 공유 가능하고 더욱이 참여회비의 예산공개, 강의평가, 수료 보고서의 제작 노트 등이 가감없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이를 참고하여 사전에 공개설명회 및 면담하면서 현장에서 신청서를 받지않고 메일로 접수 받습니다.


19년 9월 2일(월) 개강하는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은 정글의 법칙처럼 생존을 배우게 됩니다.
이론보다 실전에 응용할 수 있는 실습으로, 평가에 의한 수정작업과 재평가의 작업이 중요합니다.
교육 실습과정을 완주하면, 앞으로 영화를 계속 할 것인지 혹은 관객으로 남을 것인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 한번 주는 물고기를 받겠습니까? 아니면 악전고투하며 물고기 잡는 법을 배우겠습니까!

 

 

2019년 9월 2일 개강 (매주 월, 수, 금 10 - 18시) 참여 회원모집

8월 27일(화), 공개설명회 및 면담 과정에 의무적으로 신청하고 참석

 

 

- 교육기간 : 9월 2일(월), 첫째 주 월요일 개강부터 최소 10주 동안 

 

- 모집인원 : 24명 내외 

 

- 참여회비 : 68만원 (강의 진행비와 제작실습비 및 단합수련회비 실습 기자재 등 포함) 

 

- 수료이후 : 교육과정을 성실히 수료하고 HD 제작실습의 중급과정에 참여를 희망한다면, 동등한 자격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장비 신청시 무상으로 대여 지원. 

 

- 일정 및 내용 

 

첫째달 : 매주 월, 수, 금요일 10시부터 18시까지 (강의 및 작업 평가 등 기획, 토론 수업)

10분 내외 단편 극영화의 최소 1회 차 촬영 실습 및 후반 작업 완성 평가

 

둘째달 : 수업 및 단편 극영화의 최소 4회 차 촬영 실습 및 후반 작업 (편집) 완성 평가 

단편 극영화의 보충, 재촬영 실습 및 후반 작업(녹음) 완성 평가

 

- 신청 : 개강 1주전 전화로 공개설명회의 참석을 의무적으로 신청하고 개강 3일전 등록.

당일 좌석관계로 참석여부를 전화 (02-2237-0334)로 사전에 확인하기 바랍니다.

 

- 교육장소 : 서울지역 영화교육 허브센터 (충무로역 6번 출구 앞 / 중구 충무로 9 미르내 빌딩 2층)

 

- 실습지원 

 

기획 시나리오 회의실 및 제작 실습 촬영, 조명, 편집, 녹음 기자재

 

 

<책임강사>

 

- 고명욱 촬영, 조명 강사

(한국영화아카데미 촬영전공 졸업, "별빛 속으로" 등 촬영감독)

 

- 이우열 기획, 연출 강사 

(독립영화워크숍 수료, 단편 <복수의 길>, 장편 <소년감독> 등 감독)

 

 

처음부터 영화제작을 경험하는 사람에게 어떠한 교육방식이 가장 알차고 효과적일까?

그동안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제작실습)의 참여에 특별한 자격제한은 없었습니다.

그렇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지만, 독립영화워크숍을 수료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이 과정은 휴학생 및 졸업생 등 영화입문을 위한 집중적 제작실습과 평가를 중심으로 합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요일 제외하고 연속되는 강의와 토론수업과 실습이 있습니다.

또한, 수업의 진행을 위한 강의 및 제작실습의 평가 보고서를 의무적으로 정리하여야 합니다.

 

"독립영화워크숍"은 수평적 역할과 적극성을 서로 요구하기 때문에 책임지는 공동작업 과정을 통하여 영화제작에 관한 자기적성과 한계에서 가능성 여부를 실습으로 확인하므로 영화에 관한 환상에서 벗어나 자신이 직접 주체적 참여로 영화작업의 역할을 이해하고 전망하는 과정입니다.

 

 

주관> 서울지역 영화교육 허브센터

02-2237-0334

www.inde1990.org

twitter.com/inde1990

 

후원> 문화그룹 목선재, 영화진흥위원회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