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시사매거진] 제20회 네마프, 8월 개막...공식 포스터 공개(2020.07.20)
NeMaf
2020-07-20 14:55:09

[시사매거진=김승진 기자]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축제인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이하 네마프)이 올해로 20회째를 맞으며 달라진 패러다임의 변화에 맞춰 더욱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는 영화제로 변모를 선언하고 공식 포스터와 트레일러를 공개했다.

오는 8월 20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제20회 네마프의 올해 슬로건은 '한국 대안영상예술 어디까지 왔나'로 정해졌으며, 이에 맞춰 공식포스터도 제작됐다. 인권, 젠더, 예술 감수성을 기치로 내걸고 2000년 시작된 네마프는 20년 동안 국내 대안영상예술의 토대를 만들어오며 영화와 미디어아트 영상 전시를 아우르는 뉴미디어아트 영화제로 자리매김해왔다.

20회째를 맞아 대안영상예술의 현주소와 앞으로의 전망을 논의해보기 위해 올해의 포스터외 트레일러 작업은 네마프가 시작된 2000년 작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하고 꾸준히 미디어아트 영상예술 활동을 펼쳐온 유비호(RYU Biho) 작가가 맡았다. 디지털 작업을 통해 아날로그적 감성을 표현하는 작품 활동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는 유작가는 이 외에도 아카이빙, 퍼포먼스 등으로 활동영역을 확장해 활동해오고 있으며 '성곡 내일의 작가상' 및 '글렌피딕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네마프2020의 포스터와 트레일러는 유비호 작가의 '검은 질주(2000)' 작품에서 이미지를 추출하여 작업하였다. 유비호 작가는 "2020년 인류는 예상치 못한 바이러스의 출연으로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전환의 시점에 놓이게 되었다. 지금까지 인간을 중심으로 진행되어왔던 이익과 편의, 탐욕 및 욕망과는 다른 방식의 협력과 공존이 이제는 필요하다. 나의 대표 작업 '검은 질주'를 통해 억압적이고 불안한 현재와 다가올 미래 사회에서 벗어나고자 했던 작가로서의 고심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