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투데이미디어그룹]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본선작 35편 발표(2015.07.01)
2015-07-02 13:15:38
NeMaf <>

- 50개국 1,067편 작품 접수….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의 대안영상 작품 35편 선정- - 8월 6일~14일 페스티벌 기간 동안 다양한 뉴미디어 작품을 선보일 예정-

오는 8월 6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되는 국내 유일의 “탈장르 미디어아트 축제”인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 이하 네마프)’이 본선 진출작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 설명: 상단 왼쪽부터 ①The Ugly One (에릭 보들레르, 프랑스), ②이야기의 역사, 역사의 이야기 (김하경 달린, 한국 〮 멕시코), ③ Substanz (세바스찬 메츠, 일본•독일), ④ The Dictators Hotel (플로리안 호프만, 독일).

약 2개월간 50개국 총 1,067편(상영부문 992편, 전시부문 75편)의 작품이 공모 접수되었으며, 이 중 대안영화 27편, 뉴미디어아트 전시 8편이 본선작으로 선정돼 일반인들에게 선보인다. 본선 진출작 35편은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NeMaf2015)의 ‘글로컬 구애전’ 섹션을 통해 상영된다.
 
‘글로컬 구애전’ 섹션은 영화, 뉴미디어아트 전시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대안영화, 실험영상, 다큐멘터리 등의 장르로 구성된 상영 부문과 미디어 퍼포먼스, 다채널비디오 등 장르 구분 없이 모든 형태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페스티벌 기간 동안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섹션이기도 하다.

국내외 작가들의 경계 없는 예술의 장을 만든다는 의미로 경쟁이라는 단어 대신 ‘구애(propose)’라는 단어를 사용해 더욱 예술을 친근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번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본선 진출작 35편을 살펴보면, 상영 부문에서는 유럽 작품이   59%를 차지하며 강세를 보였고 아시아 30%, 북미 7%, 중남미 4%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전시 부문에서는 아시아 지역 작가들로 구성돼 눈길을 끈다.
 
예선심사에 대해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측은 "올해 대안영화와 뉴미디어아트의 매력을 보여주는 훌륭한 작품들이 많이 접수되었다. 심사위원들이 고심하여 내용과 형식의 진보성, 작품의 참신성과 완성도 등을 평가해 본선작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오는 8월 6일(목)부터 8월 14일(금)까지 9일 동안 열리는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 마포구 일대의 상영관을 비롯해 서교예술실험센터, 미디어극장 아이공, 아트스페이스 오 등에서 진행되며, 자세한 행사일정과 문의는 홈페이지(www.nemaf.net)를 참고하면 된다. 
 
박종환 기자 park63145@hanmail.net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