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엑스포뉴스]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작 발표!(2015.07.20)
2015-07-21 10:31:11
NeMaf <>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작 <노동의 싱글숏>

영화와 전시가 동시에 진행, 국내 유일의 탈장르 뉴미디어아트 영상축제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작 <노동의 싱글숏>

 

개막작 독일 하룬 파로키 감독의 <노동의 싱글숏>으로 선정

지난 해 작고 이후, 하룬 파로키 감독의 작품 국내 첫 선보여 높은 관심

- 8월 6일부터 14일까지 33개국 113편의 작품 인디스페이스 등에서 상영

 

 

오는 8월 6일~14일까지 개최되는 국내 유일의 영화와 미술전시를 아우르는 탈장르 뉴미디어아트 영상축제인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네마프 2015)이 개막작을 공개했다.

 

 

이번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에서는 33개국 113편(영화 99편, 전시14편)의 작품들이 소개되며, 개막작은 독일 실험영화의 대표감독으로 손꼽히는 하룬 파로키의 <노동의 싱글숏>으로 선정됐다.

 

 

하룬 파로키 감독은 세계 각국의 도시를 순회하며 아르헨티나 〮 이집트 〮 러시아 등 15개국 연출자들과 해당 도시의 노동자들을 촬영, 영화<노동의 싱글숏>을 통해 요리사, 문신아티스트, 창문 청소부 등 다양한 직업군이 도시 한복판부터 변두리까지 움직이는 모습과 노동의 순간을 편집 없이 각 인물마다 1~2분이라는 싱글숏 안에 담아냈다.

 

<노동의 싱글숏>은 노동의 순간을 통해 드러나는 각 도시의 특수성과 보편성이 흥미롭게 공존해 평론가들로부터 극찬을 받은 작품이며, 특히 하룬 파로키 감독은 지난 해 작고 이후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것으로 수많은 영화 · 예술마니아의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해당기사 더보기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