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빛의 편지 Lettres du Voyant
 
 

 

 

SCREENINGS

  • 08.09.(sun) 17:00 | 인디스페이스(예매 맥스무비 | YES24) 
  • 08.12.(wed) 15:00 | 산울림소극장(현매만 가능)

DESCRIPTION

오늘날 가나의 강신술과 기술에 대한 다큐멘터리 픽션인 이 작품은 부두교 주술과 인터넷 사기수법이 혼합된 “사카와”에 대한 진실을 밝혀낸다.

Lettres du Voyant is a documentary-fiction about spiritism and technology in contemporary Ghana, which attempts to uncover some truths about a mysterious practice called "Sakawa" - internet scams mixed with voodoo magic. Tracing back the scammers’ stories to the times of Ghanaian independence, the film proposes Sakawa as a form of anti-neocolonial resistance.

 


루이 헨더슨

루이 헨더슨은 식민주의, 테크놀로지, 자본주의와 역사간의 연관성을 탐색하는 영화와 글을 쓰는 영국의 영화감독이다. 런던 커뮤니케이션 대학과 프랑스의 국립현대종합미술학교를 졸업한 후 현재 유럽 비주얼아트학교의 실험 창작 연구집단에서 학위 후 연구과정을 밟고 있다. 그는 인터넷의 새로운 물질주의와 전지구적 규모의 사이버 공간과 관련한 신식민주의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Louis HENDERSON

Louis Henderson is an English filmmaker whose films and writings investigate the networked links between colonialism, technology, capitalism and history. A graduate of 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 and Le Fresnoy – studio national des arts contemporains, Henderson is currently completing a post-diplôme within an experimental art and research group at the European School of Visual Arts. His research focuses on new materialities of the Internet and the neocolonialisation of cyber space through planetary scale computing.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