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2017
  •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앤도 Andoe
 
 

 

 

SCREENINGS

  • 08.07.(fri) 15:00 | 인디스페이스(예매 맥스무비 | YES24) 
  • 08.10.(mon) 17:00 | 산울림소극장(현매만 가능)

DESCRIPTION

앤도는 라디오 프로듀서 네다 푸어랑과 화가 조 앤도의 인터뷰를 재연한 작품이다. 앤도는 어린 시절의 한 가지 기억을 계속해서 그린 작가로, 작가 생활 후기에야 알려지게 되었다. 니나 유엔은 의도적으로 앤도를 여성 화자, 즉 남성 뮤즈로 탈바꿈시켜 재연함으로써 전복을 꾀한다.

Andoe is a remake of radio producer Neda Pourang's interview with the painter Joe Andoe. Andoe discovered late in his career that every one of his paintings depicted a single memory from his youth. In making the work, Yuen performed a reversal by transferring the role of the artist to a female voice, and broke convention by casting the muse as male. She intercut the story with the text from a Nike advertisement, changing the ambition of the athlete to the ambition of the artist. The film concludes with images of Yuen's hands commanding time-lapse footage of the cycles of the moon,
and making swimming gestures through found footage of that represents warp speed.  

 


 

니나 유엔

1981년 미국 하와이 태생으로 현재 뉴저지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니나 유엔은 작품들을 통해 지극히 사적인 것과 보편적 인간 조건을 융합시킨 친밀한 세계를 용의주도하게 만들어내곤 한다. 일기장에 쓰여 있을 법한 것들, 유년 시절의 기억들, 역사에서 잊혀진 인물들에 대한 자료들을 죽음, 사랑, 아름다움, 창조성과 같은 거대한 주제들에 대한 철학적 성찰과 조화시켜 현실과 허구의 경계가 희미한 영화를 만들어 낸다.

 

Nina YUEN

In her videos, Nina Yuen (USA, 1981) circumspectly creates an intimate world in which the ultrapersonal comes together with the general human condition. Yuen threads together reflections that might be committed to a diary, childhood memories, references to forgotten figures from art and general history and philosophic speculations on great themes such as death, love, beauty and creativity to produce films in which the boundaries between fiction and reality are tissue thin..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