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유예기간 Grace Period
 
 

 

 

SCREENINGS

  • 08.08.(sat) 15:00 | 산울림소극장(현매만 가능)
  • 08.10.(mon) 11:00 | 인디스페이스(예매 맥스무비 | YES24)

DESCRIPTION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카메라를 든 관찰 주체가 아닌 당사자의 목소리로 성매매라는 노동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한다. 성매매 종사 여성들에 대한 우리의 시각적 호기심의 싹을 배제하려는 듯 영화는 그들을 어둠 속의 목소리로 드러내기 시작한다. 그 후, 카메라는 그들이 사는 공간의 탐색을 통해 그들의 삶을 보여준다. 영화 속 그들의 공간은 생계의 공간과 투쟁의 공간 두 군데이다. 도입부에 나타나는 그들의 공간은 주변과의 연결 없이 어둠 속에서 붉은 빛을 내며 우주선처럼 떠 있고 여성들은 그 고립된 공간에서 검은 실루엣으로만 존재한다. 사람들이 걸어 다니는 밝은 거리에서 그들은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게 칠한 채 계속해서 싸우고 있다.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노동자로서의 그들은 자신들의 생업을 부정하고 ‘밝은 곳’으로 끌어내주려는 여성부의 손길에 진저리를 친다. 그들의 공간은 벗어나고 싶은 구렁텅이만이 아닌, 일상의 때가 묻어있는 삶의 공간이기도 하며 그들이 원하는 것은 자유롭게 ‘일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속내를 계속해서 얼굴 없는 목소리로 들려주던 카메라는 그 고립된 붉은 우주선 안으로 들어가고, 그들의 삶의 공간에서 관객은 어느 새 기이한 안락함을 느낀다. 카메라의 눈은 여전히 호기심을 지닌 관찰자임을 어느 정도 인정하다가, 최대한 조심스러우며 폭력적이지 않은 -그래서 그들의 공간을 파괴하는 경찰과는 사뭇 다른-태도로 그들의 공간에 들어가 다른 관계를 향한 의도를 표현한다. 곁에서 듣는 무장해제된 그들의 목소리는 그들 공간으로의 여행에 충분한 값어치를 부여하며 영화는 어느 새 우리의 관념을 겨냥한 날을 세우고 있다. (설경숙)


The directors of the film state that they wanted to talk about prostitution, a labour directly through the voice of the people involved in it. As if it tries to eliminate any chance of voyeuristic curiosity, the film starts to present the characters only as voices from darkness. The camera then shows their lives by exploring their space, which floats in the middle of darkness seemingly without any connection to its surroundings. The film presents two spaces; the space for living and the space for fighting. On the bright street, they keep fighting without showing their identity. They object any attempt of Ministry of Gender to drag them out of the industry because their space is
also their space for living. The camera goes into the red isolated space after certain point and the audience feel odd coziness in it. The camera’s eye doesn’t elaborately hide its identity as a viewer. Instead, it chooses to express its relationship with the subject by joining them in their space in a very careful way, which makes contrast with the way that the police intrude their lives. Their disarmed voice makes the journey to their space worthwhile. (Suan SEOL)

김경묵, 기진

김경묵
2004년 <나와 인형놀이>로 데뷔한 이후 <얼굴없는 것들>, <청계천의 개>, <줄탁동시>,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등의 독립영화를 연출 및 제작했다. 이 작품들은 베니스영화제를 비롯한 유수의 영화에서 상영되었고, 한국, 대만, 프랑스, 스위스 등에서 그의 전작전이 개최되었다.
캐롤라인 키
한국계 미국인 감독이자 아티스트다.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에서 MFA예술 전문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시카코 예술대학에서 BFA 예술 전문 학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휘트니 인디펜던트 스터디 프로그램을 과정을 밟았다.

 

KIM Kyungmook, Caroline KEY

KIM Kyungmook 
After making his debut with the short film ‘Me and Doll-playing’ in 2004, KyungMook Kim made independent films including ‘Faceless Things,’ ‘A Cheonggyecheon Dog,’ ‘Stateless Things,’ and ‘Futureless Things.’ His films have been screened at renowned film festivals including Venice Film Festival and his retrospectives have been held in South Korea, Taiwan, France, and Switzerland. 
Caroline KEY
Caroline Key is a Korean-American director and an artist. She graduated from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with MFA and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with BFA. She also participated in  The Whiteny Museum of American Art Independent Study Program."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