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2017
  •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VEGA
 
 

 

 

서교 예술실험센터

Seoul Art space Seogyo

 

DESCRIPTION

VEGA

2005, vimalaki.net, 5min 45sec, Color & Sound

제목 VEGA는 세월호 유가족인 영만이 어머니가 여름내 자택 베란다에서 보았던 별, 직녀성의 이름에서 가져왔다. 매일 아침과 밤마다 학교에 다녀오는 영만이를 배웅하고 마중했었던 베란다에서, 별은 그리운 아들을 대신하는 위안이다.

지난겨울, 전시장 안팎에 마주한 관객과 나는 찻길을 사이에 두고 같은 목소리를 듣고 있다. 두 공간을 가로지르는 유가족 어머니들의 목소리는 아이와의 온갖 기억을 이야기하고 또 이야기한다. 나는 팽목항에서 가져온 이불을 덮고 유리창 안의 관객들을 바라본다. 돌아오지 않는 아이를 기다리는 유가족들의 몸짓을 수행하면서, 상실을 애도하고 그 기억을 함께 구술하는 그리움의 제의로써 무너진 공동체를 호출한다.

 

VEGA (the title of my work) came from a name of the star called, “Jiknyeoseong.” It is a star that Young-Man’s mother used to see on the veranda of her apartment. In the veranda, she used to watch her son going to school and coming from the school. The star is a consolation to her for her missing son.

Last winter, I watched audiences inside and outside of the exhibition space across the road of the exhibition space. I was listening to the voices of the victims’ mothers across the road. They were talking about their memories of their children over and over, and I heard the same voice with audiences that I encountered inside and outside of the exhibition space. I watch the audience inside of the exhibition space through the window while I cover myself with a blanket that I took from Pang-mok harbor. While performing gestures of the victims’ families of waiting their children who will never come back, I call the collapse of community by mourning the loss and dictating those memories.

 

 

 


흑표범

흑표범은 현재 서울에서 거주하며 공간 해방을 운영하고 있다.

2004년부터 행위예술 및 시각예술 작업을 하고 있다. 

Black Jaguar

Black Jaguar is currently living in Seoul and operates a Space Haebang.

Since 2004 she has been working for performing art and visual art.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