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귀머거리와 바람 Deaf and Wind
 
 

 

 

DESCRIPTION

귀머거리 소년이 바람을 쫓는다.

The deaf boy chases after the wind. 

 

 

ARTIST’S STATEMENT 

바람은 보이지 않고, 귀머거리는 들리지 않는다.

Wind cannot be seen and the deaf cannot hear anything.

 


황규일

1984년생.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에서 연출을 전공하였다. 2011년 발표한 단편 <나비는 지금 여기에 있었다>는 제12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을 포함해 장애인영화제(동상), 대한민국영상대전(아마추어 일반부 우수상), 홍콩독립단편영화제(특별언급) 등에서 상영되었으며 2013년 발표한 <괜찮아!>는 몬트리올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바 있다. 이 작품은 <사형극장>(2013)에 이어 최근 발표된 신작이다.

HWANG Kyu-il

Born in 1984, HWANG Kyu-il majored in film-making at the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graduate school. The 2011 short The Butterfly Which was Here Now screened at many film festivals such as the 12th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the Persons with Disabilities Film Festival where he came third, the Korean Visual Arts Festival, and the IFVA festival. The 2013 film It’s Okay!, a recent work that follows Death Theatre, screened at the Montreal World Film Festival.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