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Rituals
 
 

 

 

DESCRIPTION

중국에 있는 동안 내게 친숙한 서양 문화와 중국 문화 사이의 공통점을 찾으려 노력했는데, 그 과정에서 사람들의 전반적인 행동과 몸짓이 자본주의라는 글로벌 현상 속에서 이해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특히 광고 이미지와 리얼리티 TV 프로그램, 부유한 사람들이 등장하는 시청각 영상 속에 그려지는 자본주의의 이미지를 통해서 말이다.
젊고 중성적인 느낌의 남자들이 사람들로 가득한 도심 한복판에서 유혹하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 것으로 작품이 시작된다. 이러한 포즈와 배경 사이의 괴리감을 통해, 이러한 행동과 몸짓이 얼마나 인공적인 산물에 불과한지 또 얼마나 상업화된 에로티시즘인지 보여주며, 젊은 남성의 몸과 역할에 대한 질문을 던지기 시작한다.  유명세를 안겨주겠다며 카메라는 서서히 이 젊은 남자들을 유혹하고, 이들은 순진하게도 이러한 글로벌한 포즈를 적극적으로 취한다. 반면, 한 마술사는 1위안을100위안 (아주 적은 금액이다)으로 바꾸는 마술을 선보이고, 어느 가난한 남자는 한 노동자 여성에게 지폐와 동전을 흩뿌리며, 돈을 펑펑 써대고 권력을 부리는 모습을 저급하게 모방한다. 과연 이 모든 것이 무엇을 위한 몸짓이란 말인가.
 

While in China, I searched for a common ground between the Western culture I am familiar with and Chinese culture, which I found in the form of actions and gestures derived from the overarching global phenomenon of capitalism exhibited through advertising imagery, reality television and the visual soundtrack of the rich.
The viewer initially encounters young, androgynous men posing seductively amidst traffic. The discrepancy between the poses and the surrounding scenery reveals the artificiality of the gesture itself and the commercialized eroticism therein, simultaneously questioning the role of the young boys. Gradually the camera seduces the young men in the film using the promise of fame. While the boys innocently embrace these global gestures, a magician turns one RMB into a hundred RMB (a tiny fortune) and poor men shower insignificant bills and coins on working class women in a cheap imitation of having power and disposable wealth—a shower of nothingness.
 

 

쥴리카 루델리우스

1968년 독일 퀼른에서 태어난 줄리카 루델리우스는 현재 뉴욕과 암스테르담을 기점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함부르크의 예술대학에서 공부하였고, 다양한 개인전 및 그룹전을 통해 유럽 전 지역에 작품이 소개되었다. 최근작으로는 리츄얼 (2012), 원 오브 어스 (2010), 드레사지 (2009) 등이 있다.

Julika Rudelius

Julika Rudelius was born in 1968 in Cologne, Germany, and is currently based in New York and Amsterdam. She attended the Hochschule für Bildende Künste in Hamburg. Her work has been exhibited in various solo and group shows in Europe and her recent works include Rituals (2012), One of Us (2010), and Dressage (2009).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