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안영상예술웹진  |  커뮤니티  |  아카이브  |  ENGLISH

 


  • 2018 2018
  • 2017 2017
  •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일조권 The Right of Light
 

 
 
 
홈 > 뉴미디어아트전시제

일조권 The Right of Light
 
  티켓수량 :

 

 SCREENINGS

  • 8/17(Fri) 19:30 인디스페이스 INDIESPACE
  • 8/22(Wed) 12:30 인디스페이스 INDIESPACE

오랜만에 고향에 돌아온 혜성. 엄마는 혜성에게 일조권 소송에 필요한 증거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한다.

Hye-sung came to his hometown after a long time. Mom asks her son to take a picture of the evidence needed to file a lawsuit light of right.

 


 이동헌 

1993년 서울에서 출생, 영상자료원에서 영화 보기를 좋아하다보니 어느새 서울예대 영화과에 입학하였다. 졸업후에는 ‘the prop' 이라는 영화 소품 회사에 입사하여 ’인랑‘, ’나를 찾아줘‘ 등의 영화 현장에서 계속 일하고 있다.

 LEE Donghun

Born in Seoul in 1993, he liked to watch movies at the Korea Film Archive. After graduation, he joined the movie prop company called 'the prop' and continues to work in films such as 'In Rang' and 'Find Me'.

 

  티켓수량 :

 

 SCREENINGS

  • 8/17(Fri) 19:30 인디스페이스 INDIESPACE
  • 8/22(Wed) 12:30 인디스페이스 INDIESPACE

오랜만에 고향에 돌아온 혜성. 엄마는 혜성에게 일조권 소송에 필요한 증거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한다.

Hye-sung came to his hometown after a long time. Mom asks her son to take a picture of the evidence needed to file a lawsuit light of right.

 


 이동헌 

1993년 서울에서 출생, 영상자료원에서 영화 보기를 좋아하다보니 어느새 서울예대 영화과에 입학하였다. 졸업후에는 ‘the prop' 이라는 영화 소품 회사에 입사하여 ’인랑‘, ’나를 찾아줘‘ 등의 영화 현장에서 계속 일하고 있다.

 LEE Donghun

Born in Seoul in 1993, he liked to watch movies at the Korea Film Archive. After graduation, he joined the movie prop company called 'the prop' and continues to work in films such as 'In Rang' and 'Find Me'.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