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2017
  •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만신 Manshin : Ten Thousand Spirits
 
 

 

 

DESCRIPTION

넘세, 신을 만나다

일제강점기, 14살의 금화 ‘넘세’(김새론)는 위안부 소집을 피해 시집을 가지만 시댁의 모진 구박과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친정으로 도망친다. 남들이 보지 못하는 걸 보고, 듣지 못하는 걸 듣는 남다른 아이였던 넘세는 고통스러운 신병을 앓으며 유년 시절을 보낸다.

새만신, 신을 받다

1948년, 열일곱 비단꽃 같은 소녀 ‘금화’(류현경)는 운명을 피하지 않고 신내림을 받아 무당이 된다.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남과 북의 스파이로 오인 받아 수 차례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도 산 자와 죽은 자의 아픔을 위로한다.

 만신, 신과 살아가다

1970년대, 중년이 된 ‘금화’(문소리)는 만신으로서 이름을 알리지만 새마을 운동의 ‘미신타파’ 움직임으로 탄압과 멸시를 받는다. 여인으로서, 무속인으로서 힘겨운 삶을 살아가면서도 위엄과 자존감을 잃지 않던 그녀는 자신의 삶을 적극적으로 바꿔나가며 대한민국 최고의 나라만신으로 거듭나게 되는데…

The word “Manshin”, which is an honorific term for a shaman, may sound unfamiliar to us. In the modern history of Korea, where compressed modernization has been the first and foremost focus, shamans have long been regarded as symbols of all things outdated and superstitious, and therefore they have been the objects of continuous oppression and expulsion. On the day of her invocatory rite of a would-be spiritualistic medium, KIM Geum-hwa stated “In order to follow the divine path, I shall overcome many life-threatening obstacles.” Indeed, she did go through some near death experiences. Serving as a intermediary between God and humans, she has earned the title of “National Shaman”, and she has readily volunteered to cure the inner hurt of individuals and the wider society, sometimes through tearful consolations and sometimes using divine orders.
Perhaps it is only natural that director PARK Chan-kyong, whose works have focused on “the age of Cold War and a divided country”, has met with KIM Geum-hwa. Writer and director PARK has remained on the periphery of the film industry which normally requires huge capital. He is concerned with the innovation of the cinematic discourse in order to deliver the current topic of the society via a sharp, artistic language. Now he encounters such a synthetic artist who has cured societal diseases on the frontier of the society. As we witness the meeting of the two minds, we find a moment at which the souls of the two artists interact with each other. This moment then offers such a refreshing artistic experience and the joy of healing.

 

 박찬경

미술가이자 영화감독.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미국 칼아츠 대학원에서 사진을 전공했다. 냉전, 한국의 전통 종교 문화, 미디어 중심의 기억, 역사의 재구성 등을 주제로 다룬다. 주요 영상 작업으로는 〈세트〉, 〈파워 통로〉, 〈비행〉, 〈신도안〉, 〈광명천지〉, 〈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안양에〉, 〈파란만장〉 (박찬욱 공동감독), 〈청출어람〉 (박찬욱 공동감독) 등이 있으며 광주 비엔날레, 암스테르담의 드 아펠 아트센터, 로스앤젤레스의 레드캣 갤러리, 프랑크푸르트의 쿤스트페어라인, 서울의 아틀리에 에르메스 등 여러 곳에서 작품이 소개된 바 있다. 에르메스 코리아 미술상(2004), 베를린영화제 단편영화부문 황금곰상(2011),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장편경쟁부문 대상(2011) 등을 수상하였다.

 Chan-kyong PARK

Born in Seoul in 1965, PARK Chan-kyong studied fine ar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for BFA and majored in photography at Cal Arts for MFA. He has been actively working as a visual artist who won numerous awards. Both his fine arts and filmic works primarily focus on the Cold War and the Korean division. Since 2008, he has created photographs, videos, and filmic works focusing on Korea’s native religion and shamanism.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