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2017
  •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내 말이 들리나요?_부에노스아이레스로부터 Can you hear me?_ from Buenos Aires
 
 

 

 

VENUE&DATE

미디어극장 아이공 Media Theater iGong
8/15-24 11:00-19:00
*8/15,23 11:00-15:00
 

Artist's Statement

나는 삶 자체가 예술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삶과 환경이 나에게 미치는 영향이 작업의 근원이 되고, 그 영향에 의해 작업의 주제가 정해지며, 그에 따라 수행하는 작업의 과정은 다시 나의 삶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나는 Dieter Roth가 "삶과 예술"을 주제로 미친 듯이 몰두한 그 집중력과 에너지를 존경한다. 그는 노트를 가지고 다니며 모든 것을 기록하고, 소비한 모든 것을 납작하게 만들어 파일에 보관하고, 인생의 마지막에는 그의 24시간을 필름으로 기록하기까지 하며 보여준 주제에 대한 탐구력과 끈기에 박수를 보낸다.

그러나 나의 아티스트로서의 기본 원칙은 작업을 위해 너무 많은 오브제를 생산하지 않는 데 있다. 나는 아티스트이기 이전에 지구상의 한 인간으로서 너무 많이 생산하고 소비하는 것에 반대한다. 따라서 나는 완성된 예술품보다는 예술가로서 해야 할 역할, 삶의 방향성을 더 많이 생각한다.

나는 현재 개인이 가지고 있는 개별적인 특성에 관심을 두고 있다. 이것은 대화를 최대화하고 결과물의 생산을 최소화하기 위한 인터뷰, 콜렉티브, 사운드, 퍼포먼스, 텍스트로 표현되고 있다. 


I believe life itself can be art. What life and environment affect me are important sources of artistic practice. These influences are evident in my choice of subject matter, but they have also influenced the forms in my work. 
 
I greatly admire Dieter Roth’s method of exploring the subject, 'life and art'. Roth retained his diaries and notebooks, preserved everything he consumed and filmed even his everyday life in the end of his life. I appreciate his enthusiastic and thorough working methods.
 
However my aesthetic principle is less about producing objects for my creative practice. Sometimes I feel that artists are about to ruin this planet due to our compulsion to make excessively: too much value is placed on artifacts as outcomes. On a human level, I believe I have an ethical obligation to avoid polluting our world. Throughout my recent projects I produced as few new objects as possible.
 
Now I'm more interested in the wonderful collective, core human spirit and idiosyncrasies of humankind and focus on sound, interviews, performance and writing realised as installations as a way of maximising conversation and minimising the productions of made outcomes.
 

 


    

유영주

유영주는 2010년 스코틀랜드의 글라스고 스쿨 오브 아트 졸업 후 영국, 세네갈, 한국의 문화공간 양, 스페이스 캔, 서교예술창작센터 등에서 5회의 개인전을 열었고 한국, 미국, 아르헨티나, 영국, 독일, 스페인 등 국내외 다수의 그룹전과 최근 제1회 나이지리아 라고스 비엔날레에 참여하였으며 ARKO 2017년 해외 레지던시 프로그램지원 작가로 선정되었다.  

2013년 한국에서 시작한 "Can you hear me?"는 개인의 이야기와 목소리를 담는 프로젝트로 베를린 이야기, 미국 아리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리즈를 거쳐 2018년 스위스, 2019년 아일랜드의 시리우스 아트 센터의 지원을 받아 계속될 예정이다.  
 

YOU Youngjoo

YOO Youngjoo lives and works in Seoul, South Korea. She received her MA in 2010 from the Glasgow School of Art.
 Her works have been exhibited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in the solo exhibitions in Seogyo Art Space, Seoul (2017), Space Can, Seoul (2016), Space Yang, Jeju (2015), Jardin du pont Feidherbe, St-Louis, Senegal (2013), The Glue Factory, Glasgow, UK (2012) and numerous group exhibitions in Berlin (Germany), Bilbao (Spain), Kingman AZ (US), Buenos Aires (Argentina), Glasgow, Edinburgh, Nottingham (UK). Most recently she participated in the 1st edition of Lagos Biennial, Nigeria and was a recipient of the ARKO residency program in Buenos Aires 2017.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