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2017
  • 2016 2016
  • 2015 2015
  • 2014 2014
  • 2013 2013
  • 2012 2012
  • 2011 2011
  • 2010 2010
  • 2009 2009
  • 2008 2008
  • 2007 2007
  • 2006 2006
  • 2005 2005
  • 2004 2004
  • 2003 2003
  • 2002 2002
  • 2000 2000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밀실과 장치 Public Torture
 
 

 

 

VENUE&DATE

미디어극장 아이공 Media Theater iGong
8/15-24 11:00-19:00
*8/15,23 11:00-15:00
 

Artist's Statement

주체(혹은 자아, 우리) 내면에 억압해 두었던 자아의 부정성을 마주하도록 해주는 장치를 마련하려고 한다. 파편화된 공포를 편재화시키도록 우리 내부에 억압되고 소외되어 버린 어떤 불편하고 기괴한 느낌을 분출하도록 유도하며 시대정신을 왜곡과 과장으로 표현하려고 한다. “익숙한 세상과 작별하게 하는 힘”이 있는 미디어를 통해 낯익은 현실을 낯설게 만들고 성찰하게 하고, 환영주의적 주체효과를 통해 감정적 전환 및 연대를 이루게 하려고 한다. 라깡은 “나를 바라보고 있는 나를 내가 보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사기”이지만, 주체는 바로 이러한 “불가능한 시선”이 가능하도록 믿는 “환상”을 갖는다고 설명한다. 환상은 주체의 상실 즉 사라짐을 막기 위해 주체를 대상에 고정시켜 자신을 지키는 시도로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현실의 억압과 질곡이 심할수록 물신화된 현실에 대한 폭로와 구성이 의미를 가진다. 억압적 현실에 맞서는 수단으로서의 환상성은 이런 의미에서 지극히 현실적인 도구나 방식이며 나아가 가장 비환상적인 정치적 의미를 지니게 될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밀실과 장치’는 내러티브를 따라가지 않고 이에 반하며 유희와 관객동일시라는 주체효과를 보여주면서도 자기반영적 성찰성을 모색하려고 한다. 
‘The Public Torture’ Project consciously summons up the deceased Kim Sam-Hwa. I intended to make the audience encounter their own negative ego that has been repressed deep inside. The repressed and alienated memories express themselves as uncomfortable and uncanny feelings. This project tries to make the audience recognize their own repressed ego with terror, using the form of distortion and exaggeration. I used video as a tool to defamiliarize and reflect our familiar world. This project also focuses on making phantasmal and spectral effects about subjectivity.  Lacan argues that it is a sheer illusion for the part of the subject to assume that “I think I am looking at myself that is looking at me”, but the subject has the false belief that this illusionary gaze is possible. This illusion, or fantasy, can be understood as the attempts for self-protection of the subject by fixating itself to an object that can prevent its loss of identity. The debunking of the reified reality and its reconstruction gets more significant when ’the real’ itself gets more oppressive and full of fetters. In this sense, the spectral and fantastic subjectivity could be the most realistic and even the most politicizing one. ’The Public Torture’ project does not follow the traditional narrative-based form, but display the effects of fragmentation and defamiliarization to derive self-reflectivity from the audience.
 

 


    

조혜정

2000년부터 꾸준히 여성, 정치, 문화에 관한 비판적인 관점을 제시하는 영상 작업을 해오고 있다. <밀실과 장치>(복합문화공간 에무), <재구성의 경로들>(갤러리 정미소), <대안적 연대기>(체어즈온더힐) 등 6번의 개인전과 두산갤러리 ‘삼키기 힘든’, 국립현대미술관 다원예술프로젝트 ‘예기치 않은’, 미디어시티서울 ‘귀신 간첩 할머니’, 경기도 미술관 ‘리듬풍경’, 광주비엔날레 ‘만인보’ 등 국내외 다수의 전시와 서울국제 뉴미디어 페스티벌, 서울국제실험영화제, 인디다큐페스티벌, 서울독립영화제, 인천여성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전주영화제 등 페스티벌과 영화제에 참여하였다. 서울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판화를,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에서 프린트 미디어를 전공하였다.

 

CHO Hyejung

CHO Hyejeong has been consistently working on video and film works that suggest critical perspective on women, politics and culture since 2000. Cho has held solo exhibitions including Public Torture (Gallery Emu), Unfinished Work (Gallery Jungmiso), From Dust to Dust: The Chronicles of Women in Naegok-ri, Kyungsang Province (Chairs on the Hill) and has participated in events such as the 2010 Gwangju Biennale, Mediacity Seoul 2014, MMCA X KNCDC Performance: Unforseen (2016) and etc. and international and domestic film festivals as well.  Cho was in Artist Residency in Changdong as a member of Collective Work in 2016. Cho is experimenting with interdisciplinary arts combining performance, dance and video through arts.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