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천둥 THUNDER
 
 

 

 

 SCREENINGS

  • 8/18(Sat) 17:00 서울아트시네마 Seoul Art Cinema
  • 8/19(Sun) 13:00 서울아트시네마 Seoul Art Cinema

DESCRIPTION

이 작품은 다수의 기호론적인 체계들이 중첩되어 만들어진 일련의 계획에 기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축적된 시각적 반응을 대표하는 상징들을 설계하고 그것을 영화의 시간 안에 설정함으로써 만들어지는 것이기에, 일종의 ‘게임 같은 영화’라고 부를 수 있겠다(스즈키 시로야스).

We can think of this film as made based on the unified scheme produced by layering together a number of axes of semiotic systems. Because the frame is the basic unit and the film composed by designing an accumulation of symbols representing reactions to sight and programming them into the time of the film, we can call it a kind of film-as-game. (Shiroyasu Suzuki)

 


이토 타카시

1956년 후쿠오카 출생. 아직 큐슈예술공과대학의 재학생이던 1981년, 마츠모토 토시오의 수업에서 실험 영화 ‘스페이시(SPACY)’를 선보이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하이퍼-리얼리즘적인 시각 세계, 인간 내면에 도사리는 광기, 모순 등을 추구한다. 최근에는 댄서들과의 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구역>(ZONE, 1995), <조용한 나날>(A Silent Day, 2002), <달콤한 인생<( Sweet Life, 2010) 등이 있다.

Takashi Ito

Born in Fukuoka in 1956. While still a student at the Kyushu Institute of Design he came to prominence overnight after presenting his experimental film “SPACY” (81) in Toshio Matsumoto’s seminar. Pursues hyper-realistic visual worlds, the madness that lurks in human beings, and absurdity. In recent years has been actively engaging in collaborations with dancers. “ZONE” (95), “A Silent Day” (02), “Sweet Life” (10), etc.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