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앱 사피엔스 App Sapiens
  주문수량 :




※ 본 작품은 글로컬구애전 단편3 섹션에서 묶음 상영되오니, 단편3 섹션 다른 작품들과의 중복예매에 주의 부탁드립니다.

 

DESCRIPTION

과거 탄광지역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동영상이 송출되고, 그것을 조사하러 떠난 직원들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된다. 이후, 회사는 통신두절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K와 동행자로 이모션 어플리케이션인 “제인, 피터, 잭”를 제공한다. 네비게이션 앱에 이끌려 목적지인 터널로 향하는 K. 하지만 그곳은 지도엔 없고 네비에만 존재하는 곳이다. 과연 터널 속에서 송출되는 동영상은 무엇이고, K는 터널에 도착할 수 있을까? 

One day, unidentified video clip was sent from a destructed mine and the people who went to investigate it got vanished. 
Later, K is sent to the mine again and the company provided him a navigator application "Jane, Peter, Jack". K follows the given routes from navigator without knowing the way exactly. The only thing there is dark, deep tunnel, and soon the navigator says "You have reached your destination."

 

 

ARTIST’S STATEMENT 

IT 공화국 대한민국은 유토피아를 꿈꾸는가? 아니면 새로운 중세를 꿈꾸는가? 오늘 날, 인간의 편의를 위해 만들어진 어플리케이션에 잠식된 신인류 앱사피엔스. 인간보다는 앱의 정보에 익숙해진 현실. 앱사피엔스형 인간은 결국 비인간적인 사회를 만들어내고 새로운 암흑기인 중세를 창출할 것이다. 영화를 통해 자신과 인간을 믿지 않고, 앱이 제공하는 정보를 고집하고 결국 거기에 잠식당하고 유린당하는 현대인의 초상을 보게 될 것이다.

Korea, the leading IT country of the world is persuing Utopia? Or another new Middle Ages? Today, Human beings are dominated by electronic applications and become 'App Sapiens'. We are more familiar with the information from applications not from humans. 'App Sapiens'creates inhuman world and eventually produces new Dark Ages. I wanted to show the portrait of sick modern society which having blind faith in electronic applications.

 


고현창

영화 현장에서 촬영, 각본, 조연출, 연출 등 다양한 포지션을 경험하며 영화 경력을 쌓았다. 연출작으로는 단편 <Out of Brain>(1995), <Stranger than Cinema>(2009) 등이 있으며 <앱 사피엔스>는 2013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2014년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 공식초청 된 바 있다.

KO Hyun-chang

KO has built his film career through experiencing different roles at film sets. They include cinematography, screenwriting, directing, as well as being an assistant director. He has directed films such as Out of Brain (1995), Stranger than Cinema (2009), and App-sapiens (2013), which was officially invited at th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f Rotterdam and screened at the Puch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in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