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라비앙 유투브 La Vie en YouTube
  주문수량 :




 SCREENINGS

DESCRIPTION

 이 이야기는 유투브 상에서 끝없이 재생되는 삶들의 부분들을 엮어 구성하였다. 이 이야기는 명백하게 우리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유투브는 우리가 지내온 시간의 특권 있는 목격자이다.  

This is a story made of pieces of lives, discovered among those that can be seen endlessly on You Tube. A story which inevitably talks about ourselves. You Tube revisited, without gags, clips, tutorials and considered as a privileged witness of our times. And recognizing oneself in it, remembering it, dreaming of it.

 


애나 지스먼

애나 지스먼은 저널리스트이자 인류학자이다. 그녀의 첫 영화는 C'est simple, non ?였다. 2006년에는 장편 다큐멘터리 A côté를 발표했고, 이 영화로 2008년 프랑스 크레테유에서 열린 여성 영화제에서 대상을 받는 등 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했다. 2007년에는 장편 다큐멘터리 C’est beau les vacances !를 발표했다.

Anna ZISMAN

Anna Zisman was a journalist, then became an anthropologist. Her first film is  <C'est simple, non ?> (DVD collection Caméra Stylo, 2008). In 2006, she wrote feature documentary A côté》 ― Entre Vues (Belfort, France, 2007) : Prix du public documentaire et Prix du film français - Festival Images de la Justice (Rennes, France, 2008) : Grand prix - Festival des films de femmes (Créteil, France, 2008) : Prix des lycéens, … Etoile 2010 de la SCAM.In 2007, her documentary C’est beau les vacances ! won Festival du cinéma du réel (Paris, 2008) : mention spéciale décernée par le Comité des bibliothèques, relative au Prix « Réalités de l’immatéri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