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광기 Lunacy
  주문수량 :




 SCREENINGS

DESCRIPTION

정신병원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현대문명과 사회를 풍자한 작품. 정신병원이라는 절묘한 설정을 통해 완전한 자유, 문명의 억압과 조종에 대해 다룬다.

The asylum in which the plot of the film takes place is an allegory of modern-day civilization and the modern world. And the asylum is its proper setting, absolute freedom and civilization’s repression and manipulation its themes.

 


 얀 슈반크마예르  

얀 슈반크마예르는 1934년 9월 4일 체코 프라하에서 출생했다. 프라하 공예 기술학교에서 무대디자인을 전공했고, 프라하 공연예술아카데미에서 인형극 연출과 무대 디자인을 공부했다. 1964년 <마지막 속삭임(The Last Trick)>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애니메이션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얀 슈반크마예르의 작품 특징은 블랙 유머와 장난기 넘치는 표현이 어우러진다는 점이다. 이러한 특징은 작품 속에서 얀 슈반크마예르만의 독창성과 날카로운 비판적 지성을 돋보이게 한다. 그의 작품 - 영화, 영상 글- 대부분은 체코슬로바키아 초현실주의자 단체의 활동과 연관되어 있다.

 Jan Švankmajer 

JAN  ŠVANKMAJER was born on September 4, 1934 in Prague. His studied at the College of Applied Arts in Prague in the Stage Design Department and at the Prague Academy of Performing Arts in the Department of Puppetry(directing and stage design). A considerable part of the imaginative strength of Jan Švankmajer consists of blasphemous black humour and a playful viewpoint which, together with extra ordinary sensibility and a penetrating critical intellect, form the determining facets of his creative personality. His work, whether film, visual, or literary, is connected with the collective activities of the Czechoslovak Surrealist gro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