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Sfdrome: 주세죽 Sfdrome: JU Sejuk
  주문수량 :




X Program

  • 공간41 SPACE 41
    8.15 ~ 8.24, 11:00 - 19:00

Artist's Statement

일제강점기 사회주의 여성 혁명가였던 주세죽은 소련에서 활동 중 스탈린에 의해 카자흐스탄으로 유배된다. Sfdrome은 주세죽의 유토피아에 대한 비전을 카자흐스탄에 위치한 cosmodrome 우주 기지에 서 쏘아올린다. “어둠 속에서(in the dark)”, “정처 (at home)”, “화광동진 (Toward the world)“ 세 채널 설치다.

The Utopian vision of a socialist feminist "JU Sejuk" stands next to the cosmodrome of Kazakhstan. The titles of three channel suggest feminist politics of home and the world with a tint of melancholy.

김소영

학자, 감독으로 활동하는 김소영은 <거류>(2000)를 비롯해 <황홀경>(2002), <원래, 여성은 태양이었다>(2004)로 이어지는 여성사 3부작 다큐멘터리와 장편극영화 <경>을 연출하였다. 이후 작품으로는 2015년 장편 다큐멘터리 <도시를 떠돌다>, 유라시아 고려인의 서사를 다룬 망명 3부작 <눈의 마음: 슬픔이 우리를 데려가는 곳>,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굿바이 마이 러브 NK>가 있다.

KIM Soyoung

KIM, So-young directed ‘Women's History Trilogy’(Koryu: Southern women/South Korea, I'll Be Seeing Her, New Woman: Her First Song) screened at many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including Yamagata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She also has made a feature length fiction film entitled Viewfinder(2010) and a documentary Drifting City about African traders in Guangzhou, China. She has completed ‘Exile Trilogy’ composed of Goodbye My Love, North Korea as well as Heart of Snow, Heart of Blood and Sound of Nomad: Koryo Arir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