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NeMaf2018 >Award &Juries

시상 및 본선 구애위원 Award & Final Jurie

 

최우수 한국구애 부문 상금  3,000,000원

Best Korean Propose  KRW 3,000,000

최우수 글로컬구애 부문 상금 2,000,000원

Best Glocal Propose   KRW 2,000,000

최우수 글로컬구애X 부문 상금  3,000,000원

Best Glocal Propose X  KRW 3,000,000

관객구애 부문 상금 1,000,000원

Audience Propose Award : KRW 1,000,000

관객구애X 부문 상금 1,000,000원

Audience ProposeX Award : KRW 1,000,000

 

: 퇴우스 즈바크할스 Theus ZWAKHALS
:

글로컬구애전 본선구애위원

1964년 출생.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거주한다. 위트레흐트 대학교(University of Utrecht)에서 문화사를 공부했다. 2012년부터 암스테르담 LIMA[구 네덜란드 미디어아트 인스티튜트/몬테비디오(NIMk)]의 배급 및 컬렉션 부서에서 일해왔다. 1994년부터 2000년까지 위트레흐트 임팍트 페스티벌(Impakt Festival in Utrecht)의 프로듀서로 일했다. 현재는 모험적인 음악을 다루는 위트레흐트의 루머 페스티벌(Rumor Festival)에서 큐레이터로도 일하고 있다. 또한 2009년부터 로테르담국제영화제의 단편영화 섹션과 사운드//비전 섹션을 위해 프로그래머로도 활동해오고 있다.

GLOCAL PROPOSE FINAL JURIES

Born 1964, lives in Amsterdam, The Netherlands. Studied Cultural History at the University of Utrecht. Works for the distribution and collection department of LIMA (previously known as the Netherlands Media Arts Institute / Montevideo (NIMk)) in Amsterdam since 2012. Worked as the producer of the Impakt Festival in Utrecht from 1994 until 2000. Currently also working as a curator for Rumor Festival for adventurous music in Utrecht. And as programmer for the Short Film and sound//vision-section of th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otterdam from 2009 until now.

: 송영애 SONG Young-ae
:

글로컬구애전 본선구애위원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교수 & 칼럼니스트. 대학에서 영화 연출을 전공하며 단편영화 4편을 연출 한 후, 대학원에서 영화 이론 공부를 시작했다. 미디어와 문화 관련 이슈를 중심으로 “미국개봉 한국영화에 대한 문화적 담론”을 비롯해 “1960~70년대 서울 영화관” 등에 대해 연구해 왔고, 현재 대학에서 영화 이론과 역사를 가르치며 일간지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GLOCAL PROPOSE FINAL JURIES

Professor & columnist. After directing 4 short films in university, started studying film theory at graduate school. Her research has focused on issues about media and culture; “Cultural discourse of Korean movies released in the US,” “1960~70’s movie theaters in Seoul,” and so on. Currently she is teaching film theory and history at Seoil University, and contributing columns to newspapers.

: 손세희 SHON Seihee
:

한국구애전 본선구애위원

독립 큐레이터
무빙이미지, 사운드, 퍼포먼스, 예술과 테크놀로지의 융합에 초점을 둔 전시와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며 2013년부터 주한영국문화원 블로그 문화/예술 섹션에 영국의 미디어아티스트를 소개하는 글을 연재하고 있다. 최근 기획한 전시로는 <기억하기 혹은 떠돌기>(오슬로, 2017), NEMAF기획전 <춤 추실래요?>(서울, 2015년), 연구 프로젝트 ‘기억의 장소’의 첫 번째 전시 <환영의 풍경: 권혜원>(서울, 2015년), 한국, 핀란드 미디어아트 전 <건너편의 시선>(공동기획, 서울, 2014년) 등이 있다. 영국 뉴캐슬 대학에서 미술관교육을, 요크 대학에서 미술사를 공부했다.

KOREAN PROPOSE FINAL JURIES
 

Independent curator

Based in Seoul, Seihee SHON makes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screening and learning programmes, focusing on artists’ film and moving image, sound, performance, technology in art. Her writings have been published in various national and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magazines. She has recently curated exhibitions including Remembering or Floating (2017, Oslo), Shall We Dance? (2015, Seoul), Illusionary Landscape: Hyewon Kwon (2015, Seoul), A View from the Other Side: New Media Art from Finland and Korea (2014, Seoul). Shon studied Art Museum and Gallery Education at Newcastle University, UK and History of Art at the University of York, UK.

: 사네케 하위스만 Sanneke HUISMAN
:

한국구애전 본선구애위원

사네케 하위스만(1985)은 네덜란드의 미술사 학자이자 현대 미술, 미디어 아트에 초점을 둔 프리랜서 평론가, 작가,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는 미술잡지 메트로폴리스 엠(Metropolis M)과, 그녀가 문화적 문제(Cultural Matter) 전시 시리즈를 주도했던 미디어 아트 플랫폼 리마(LIMA) 암스테르담을 위해 일한다. 그녀는 라울 마로킨 (Raul Marroquin), 데이비드 가르시아 (David Garcia), 요나스 룬드(Jonas Lund), 얀 로버트 레이흐터 (Jan Robert Leegte),  올리아 리알리나 (Olia Lialina), 율리카 루델리우스 (Julika Rudelius), 세페 메미쇼글루( Sefer Memişoğlu) 그리고 함 반 덴 도펠 (Harm van den Dorpel) 등 많은 작가들과 가깝게 협업 했다.

KOREAN PROPOSE FINAL JURIES

Sanneke HUISMAN (1985) is an art historian and works as a freelance critic, writer and curator with a focus on contemporary and media art. She works for the art magazine Metropolis M and for the media art platform LIMA, Amsterdam, where she initiated the exhibition series Cultural Matter. She has closely collaborated with many artists amongst which Raul Marroquin, David Garcia, Jonas Lund, Jan Robert Leegte, Olia Lialina, Julika Rudelius, Sefer Memişoğlu and Harm van den Dorpel. 

: 문호경 MOON Ho Kyung
:

한국구애전X 본선구애위원

문호경은 문화예술을 만들고 보여주는 사람, 도시, 공간, 매체, 정책 등 다양한 콘텐츠에 대해 글 쓰고 강의한다. 숙명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미술사를 전공했고,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교에서 문화산업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한원미술관, 국립여성사전시관의 큐레이터를 지냈고 현재 독립 기획자이자 문화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KOREAN PROPOSE X FINAL JURIES

MOON Hokyung writes and lectures on various contents such as people, cities, space, media, and policy making and showing culture and arts. She studied the history of art at the Graduate School of Sookmyung Women's University and attained a master’s degree after taking a postgraduate course in the culture industry at Goldsmiths College, University of London. She has worked as a curator for the Hanwon Museum of Art and the National Women's History Exhibition Hall. She is currently working as an independent curator and a culture consultant.

: 김현주 KIM Hyunjoo
:

한국구애전X 본선구애위원

김현주는 독일 카셀국립대학에서 조형예술을 전공했다. 2018년 <잠들지 않는 남도 4.3_70주년 네트워크 프로젝트>, <2015리얼디엠지 프로젝트: 동송세월 同送歲月)>, <알로호모라 아파레시움 미아리 더 텍사스>, <Move on Asia>,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2006-2017>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그녀는 주로 영상과 설치, 퍼포먼스 작업과 함께 ‘나는 누구인가’라는 존재론적, 사회론적 질문과 함께 낙후되거나 재개발을 앞둔 장소, 혹은 사회적으로 억압되고 소외된 장소를 대면해 왔다. 빈 장소나 버려진 사물들과 이야기 나누고 눈으로 보이지 않으나 우리 삶의 주변을 유기체처럼 떠다니는 유령 - 오래된 존재들을 호명하여 그들이 가진 이야기들을 현재와 마주하고자 했다. 대표작으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에 대한 작품 <내 귓속에 묻힌 묘지들>, 고지전에서 죽은 군인유령을 만나는 작품 <유곡리 楡谷里 의 여름>이 있으며, 현재는 강제로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 남한군으로 전쟁에 동원되었던 한 노인의 삶을 마주하는 영상작업 <농무濃霧>를 작업 중이다.

KOREAN PROPOSE X FINAL JURIES

KIM Hyunjoo(born 1975 in Seoul) is the visual artist. She is currently based in Seoul. She received her visual art education from Kunsthochschule Kassel in Germany. Her works have been shown at < The 70th Anniversary of the Jeju April 3rd : Sleepless Namdo>, <REAL DMZ PROJECT2015 : Lived Time of Dongsong>, <Move on Asia>, < Seoul International Media Festival 2006-2017>. She worked mainly with video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work, with ontological and sociological questions such as 'who am I', in places that are backward, redeveloped, or socially oppressed and alienated. She is currently working on a video work <濃霧 The dense fog> which faces the lives of an old man who was forced into war by the North Korean and South Korean forces during the Korean War.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