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마프 대안영화제
Sun of Labor 노동자의 태양
늘샘
  • 2009
  • 대한민국
  • 23min 21sec
  • Color
  • 20주년 특별전: 2000-2020 한국 대안영상예술 어디까지 왔나

DESCRIPTION

쉴 새 없이 지난한 아르바이트를 해야만 살아갈 수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학생의 노동 보고서. 손에는 돈 냄새, 귀에는 기계음, 눈에는 형광등, 입에선 영수증이 나와요. 자본의 절망적인 흐름 속에서, 어떤 태양을 보아야 하는가.

A struggling worker - student, to survive while working a terrible part time job. This is a report of his nineteenth job site. The smell of money on his hands, the sound of machines in his ears, flourescent lights blinding his  eyes, reciepts coming out of his mouth. Can he see the light at the end of the tunnel in the midst of the desparate flow of capital.

ARTIST

  • 늘샘Neulsaem

    통영 미륵섬 출생. 지리산 자락 대안학교에서 경쟁 대신 공동체의 가치를 배웠다. 인디스페이스, 늘장, 로드스꼴라, 청년활동지원센터에서 일했다. 영화 <남한기행-삶의 사람들>, <늘샘천축국뎐> 등 을 만들었다. 주머니는 가벼워도 행복할 수 있다고 믿는 미니멀리스트 생활예술가.

    Neulsaem started making a movie when he attended Gandhi school in 1998. He used to work for Indie Space which is a theater for screening indie movies in 2007-2009. He has made some short fiction films, documentaries and a diary film. He believes that if he keeps putting his passion into his movies, he would make good movies someday.

TICKETING 예매하기

일정
08.21-28
장소
웨이브
등급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