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마프 대안영화제
HATE IN-SITU 헤이트 인-시투
데이비드 무르갈라
  • 2018
  • Germany
  • 5min
  • b&w
  • Experimental
  • 글로컬 구애전
WP

DESCRIPTION

목소리 표현과 생산적 디자인을 통해서 분노와 증오의 독특한 패턴과 형태를 탐구하고 조사한다. 작품들은 시청각 자료로, 한국, 청주시에서 열린 증오 페스티벌(2018) 기간 동안 다양한 형태의 증오와 분노 감정을 전시하고 이를 현장에 기록했다. 각 시청각 요소는 증오와 분노로 이루어진 고립된 시각적 인공물로서, 해석에 치명적이어서, 결과적으로 문화와 경험을 만들 사람들에게도 그렇다. 오디오 기록을 통한 각각의 증오 경험을 시작도 끝도 없는 둥근 형태로 만들었다. 따라서 증오의 기억은 시작도 끝도 없는 하나의 영원한 형태로 고립된다. 영상속의 시청각 요소는 분노, 으르렁거림, 고통, 격노, 고함, 화냄, 욕설!, 신음, 할퀴는 모습을 보여준다. 정호룡, 허원영, 이형민이 보컬을 맡고, 무르갈라가 콘셉을 정하고 연출한 알고리즘(프로세싱)으로 작업됐다. 작품은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며 시청각을 통해 혐오와 분노의 정의, 표현, 미학에 관한 논의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Explores and investigates unique patterns and forms of hate and anger through vocal expressions and generative design. The works are audiovisuals and display various forms of hate and anger emotions that were recorded in-situ during the Hate Festival in Chungju-si, Korea (2018). Each audiovisual is an isolated visual artifact of hate and anger and critical to the interpretation and, consequently, of the culture and the experiences of the people that formed it. Each hate experience is arranged through an audio recording into a circular shape where the beginning and end disappear, and thus the experience of hate becomes isolated into a single timeless shape - without beginning and end. The audiovisuals in this video display fury, growl, pain, rage, yell, angry, fuck!, moan, scratch, and anger. <Hate in-situ> is made with an algorithm (Processing), conceptualized and directed by David Mrugala, vocalized by Jung Ho Ryong, Heo Won Young and Lee Hyeong Min. The work is in progress and based on discussions regarding the definition, expressions and aesthetics of hate and anger though audiovisuals.

ARTIST'S NOTE

알고리즘을 쓰는 생산적이고 과정을 중시하는 작품을 많이 만들었는데, 특히 이 작품은 시청각에 대한 연구의 연속선상에 있으며, 공간의 소리에 대한 이전의 대규모 작품 시리즈와 연결된다. 2018년 대한민국 청주의 증오 페스티발에 초청받았을 때 감정을 시각화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축제 현장에 도착하자 마자 창의적 코딩에 관한 워크샵에 초청받았고, 자연스럽게 페스티벌의 주제인 증오와 연결시키기로 결심했다. 운이 좋게도 몇 명의 워크샵 참가자와 함께 분노와 증오의 감정을 표출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의하는 작업과 그에 대한 논의에 참여했다.

Working a lot with generative and procedural art for which writing own algorithms. This work in particular is a continuation of the artist's research on audiovisuals and connects to a prior large series on the Sound of Space. So, working with this medium was not new for the artist. However, the idea of visualizing emotions came upon an invitation to the Hate Festival in 2018 in Chungju, Korea. Was invited to give a workshop on creative coding and as soon as arrived at the location, spontaneously decided to relate it to the theme of the festival – hate. So, the idea for this project was born in-situ and was lucky to involve several workshop participants, who engaged with the artist in the discussion and definition of expressing hate and anger emotions.

ARTIST

  • 데이비드 무르갈라David MRUGALA

    독일 건축가 겸 교육자이자 아티스트로서 대구에 살고 있으며 계명 대학 건축학과에 근무한다. 멀티미디어 아티스트로서 다양한 학문적 배경이 특징이고 도시적, 건축적, 시각적, 생성적 서술에 걸쳐 그 범위가 다양하다. 기하학, 자연과학 연구, 소리 분석, 데이터 시각화를 강조하는 코드로 만든 드로잉을 통해 디자인 지식의 발전을 목표로 하는 온라인 디자인 연구 플랫폼인 ‘도티스블랙’을 출시했다. 예술 작품은 비디오 및 디지털 이미지에서 크고작은 건축 설치 미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전시회 <복합성>(2018)에서 Manfred Mohr, Josef Albers와 공동 작업했다.

    A German architect, educator and living in Daegu/South Korea where working at the Department of Architecture, Keimyung University. An autodidactic generative and multimedia artist whose work is characterized by multidisciplinary background and ranges from urban and architectural to visual and generative narratives. Launched thedotisblack, a widely known online platform for research design that aims on the development of design knowledge through (generative) drawings made with code with an emphasis on geometry, natural science studies, sound analysis and data visualization. Artistic work ranges from video and digital images to small and large architectural installations. Most notable achievements include the exhibition “Complexity (2018)” in Warsaw/Poland together with works by Manfred Mohr and Josef Albers.

TICKETING

일정
8월 23일 (일) 15:00
장소
메가박스 홍대 3관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