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마프 대안영화제
The Snow Queen 눈의 여왕
마그달레나 바찬토바 베로니카 블코바
  • 2009
  • Czech
  • 13min
  • color
  • Single Channel Video

DESCRIPTION

“…동화는 마술거울이 부서지며 거울의 조각들이 세계로 퍼지면서 시작된다. 조각이 눈에 박힌 사람은 부정적인 것들을 보게 되고, 심장에 박히면 심장은 얼음으로 변한다. 침체를 자극하는 감수성은 동화와 무척 비슷하다…” <br /> 본 작품은 2009년 초 세계 금융위기 때 런던과 레이캬비크에서 제작되었고, 그림 형제의 동화 <눈의 여왕˃을 모티브로 한다. 카메라는 움직이는 버스에 설치되어 거리에 있는 분홍색 코트를 입고 있는 소녀를 촬영한다. 비디오는 기이한 상황(소녀가 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줄넘기를 한다.), 음악과 느린 동작으로 이어진다. 작가는 민감하게 느껴질 수 있는 관측 장면과 이를 느린 동작으로 변형시키는 것을 작품의 매커니즘으로 정한다. 마들라 바찬토바의 작품에서는 장면의 감속과 가속, 무척 짧거나 또는 긴 장면들이 등장한다. 작가는 정해진 상황에서 정밀한 서술과 조형의 잠재력을 활용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헬레나 벤도바)

‘…The tale begins with the shattering of a magical mirror, its pieces spreading over the world. When a shard enters a person’s eye, they only see the negative aspects of things. When it enters someone’s heart, it turns into ice. The symptoms of depression are eerily similar, including irritability, negative thoughts and perhaps even worse, numbness…‘ This video project was created in London and Reykjavík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the early 2009 and is based on Grimm's fairy tale Snow Queen. In Snow Queen the camera is located on a moving bus, watching a girl in a pink coat outside, on the street – the magic of the shot is the result of the subtle weirdness of the situation (the girl is skipping rope on the street between passers-by), as well as the use of music and slow motion. Its intensity is thus again an invented mechanism – through acute observation and the compelling transformation of the original reality through slow motion. Slowing down, or the opposite, the acceleration of shots, or their extremely long or extremely brief duration, is something which features in many works by Madla Bažantová, a device, which enables her to achieve this exact narrative and figural potential out of a given situation, of taking it to another level. (Helena Bendová)<br />

ARTIST

  • 마그달레나 바찬토바Magdaléna Bažantová
  • 베로니카 블코바Veronika Vlková

TICKETING

일정
yes24예매 / 2020.8.22.(토) 15:45, 서울아트시네마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