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마프 대안영화제
Taylorism 1-3 테일러리즘 1-3
마톄이 스메타나
  • 2013
  • Czech
  • 3min
  • color
  • Experimental Film

DESCRIPTION

나는 친구들에게 단순한 동작을 연습하여 반복하길 요구했고, 이 동작을 바탕으로 그들의 손에 애니메이션을 추가했다. 1 9세기 말 과학자인 프레더릭 윈즐로 테일러는 복합한 생산 작업들을 많은 기본동작으로 분해하면 노동 효율성이 상당히 증가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테일러리즘˃ 시리즈는 반복노동을 주제로 다루고 있다. 나는 테일러리즘의 일상과 프레임과 애니메이션의 관계, 상품 생산과 영화 프레임 시퀀스의 관계에 관심이 있다.

I asked my friends to rehearse and repeat any series of simple movements. On the basis of these movements I animated a drawing into their hands.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a scientist and manager F. W. Taylor found out that degree of working efficiency distinctly rises when a complex manufacturing activity is divided into many simple operations. Taylorism series thematizes a working activity. I’m intereste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a taylorist routine and a frame-by-frame animation, the production of goods and a sequence of movie frames. (Matěj Smetana)

ARTIST

  • 마톄이 스메타나Matěj Smetana

TICKETING

일정
yes24예매 / 2020.8.22.(토) 15:45, 서울아트시네마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