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상영관 인디스페이스(2017.08.21-25), 탈영역우정국(2017.08.18-22)

약 60개국에서 700여편이 출품된 올해 글로컬구애전은 국제적인 이슈와 사회정치비판에 관한 작품에서부터 개인의 취향에 관한 작품까지 다양한 작품이 출품되었다. 올해는 장편 1편과 17편의 중단편이 선정되었다. 올해는특히그동안볼수없었던 새로운 형식과 내용을 탐구하고 있는작품들이 대거 소개된다. 여성예술가의 삶을 독창적인 시각으로 그리고 있는<노, 플라멩코이야기>(호세루이스티라도), 개막작으로도 선정된<그린스크린그링고>부터 미디어시대의 또 다른 이면인 미디어 쓰레기를 고발하고<기술의 이면>(호세프리에토, 레오나르도라마), 신체 부위 중 손의 미시사를 추적하며 왼손길들이기의 역사에 관한<숨겨진 손의 역사>(아사르사이와르Azar SAIYA), 마음과 신체를 미디어로 재구성한<나르시스>(니나유엔) 등 흥미롭고 세련된 구성이 돋보이는 뉴미디어 대안영화 18편이상영된다. (김장연호)

More than 700 exhibitors from about 60 countries exhibited a variety of works ranging from works on international issues and critiques of social politics to works on individual tastes. This year, one feature and 17 short movies were selected. There will be a lot of works exploring new forms and contents that have not been seen in the past. A work with a unique perspective on the life of a female artist <No, A Flamenco Tale> (Jose Luis Tirado),Selected as the opening film <Green Screen Gringo>, the work of accusing the media garbage which is another side of the media age <At the Other Side of Technology> (José PRIETO , Leonardo LLAMAS), the work on the history of the left hand taming, tracking the microhistory of the hand among the body parts <History Bleeds Under Your Fingernails> (Azar SAIYAR), the work that reconstructs the mind and body with media <Narcissus> (Nina YUEN) will be introduced. 18 new media alternative movies that are interesting and sophisticated. (KIMJANG Jen Yeunho)

 



1
 
 
 
 |  알림-새소식  |  운영자에게 쪽지보내기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 대표 김연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5-82-18378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0-1번지 2층 (121-836) | 2F 330-1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121-836)
TEL 02)337-2870 | FAX 02)337-2856 | E-MAIL igong@ig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