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비평
홈 > 커뮤니티 > 관객 비평

관객 비평

게시글 검색
[2021] 녹음이 빛나는 일대기 (박지현) – 김지우 관객위원
nemafb 조회수:58 222.110.254.205
2021-09-01 11:46:02

녹음이 우거진 모습은 평화롭기도, 동시에 무언가를 감추려는 듯 보이기도 한다. 수풀 속 하얀 건물은 풀빛으로 가득한 바깥과는 대비되게 메마르고, 황폐하다. 그곳에 무용수들이 있다. 무용수들은 휘늘어지는 움직임을 하기도, 강한 움직임을 하기도 한다. 언어로 교감하고, 서로를 매만지며 공감한다.

 

영화는 작품의 배경이 된 동두천 성 낙검자 수용소를 비롯하여 1950-60년대부터 시작된 기지촌 이야기를 마주했다. 기지촌은 한국 전쟁 후 미군 기지 주변에 이루어진 군사 취락이다. 한국 전쟁 이후 정부는 달러 벌이를 목적이랍시고 여성의 몸을 이용한다. 이로 인해 무고한 여성들이 기지촌에 강제로 끌려가 원치 않는 일을 당해야 했다고 한다.

 

영화는 기지촌 여성들의 인권과 인생을 일깨운다. 치마 자락을 부여잡고 하는 힘찬 움직임은 기지촌 여성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것일까. 잔잔한 음성 속 겹치는 움직임들은 억압되어 있던 여성들을 표현하고, 연대하는 듯 하다.

 

녹음이 우거진 모습은 평화롭기도, 동시에 무언가를 감추려는 듯 보이기도 한다. 수풀 속 하얀 건물은 풀빛으로 가득한 바깥과는 대비되게 메마르고, 황폐하다. 그곳에 무용수들이 있다. 무용수들은 휘늘어지는 움직임을 하기도, 강한 움직임을 하기도 한다. 언어로 교감하고, 서로를 매만지며 공감한다.

 

영화는 작품의 배경이 된 동두천 성 낙검자 수용소를 비롯하여 1950-60년대부터 시작된 기지촌 이야기를 마주했다. 기지촌은 한국 전쟁 후 미군 기지 주변에 이루어진 군사 취락이다. 한국 전쟁 이후 정부는 달러 벌이를 목적이랍시고 여성의 몸을 이용한다. 이로 인해 무고한 여성들이 기지촌에 강제로 끌려가 원치 않는 일을 당해야 했다고 한다.

 

영화는 기지촌 여성들의 인권과 인생을 일깨운다. 치마 자락을 부여잡고 하는 힘찬 움직임은 기지촌 여성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것일까. 잔잔한 음성 속 겹치는 움직임들은 억압되어 있던 여성들을 표현하고, 연대하는 듯 하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