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노동의 싱글 숏 Labour in a Single Shot
  주문수량 :




SCREENINGS

  • 08.06.(thu) 19:30 | 마포구청 대강당
  • 08.07.(fri) 11:00 | 인디스페이스(예매 맥스무비 | YES24) 
  • 08.11.(tue) 17:00 | 산울림소극장(현매만 가능)

DESCRIPTION

"자신의 삶이나 일에 대해 단 스무 단어로 말해야 한다면, 그것은 필연적으로 시가 될 것이다." - 하룬 파로키 

하룬 파로키는 오랫동안 함께 작업했던 작가이자 큐레이터 안트예 에만과 함께 세계 각국의 도시를 순회하며 비디오 워크숍을 진행했다. 15개 도시의 수많은 연출자들은 노동을 1-2분 이내의 한 숏으로 담으라는 과제를 수행했고 이 작품은 그 결과물의 조합이다. 도시를 이루는 수많은 가시적, 비가시적 노동을 담은 이 작품에는 도시의 특수와 그것을 관통하는 보편이 흥미로운 긴장을 이룬다. 세계를 기록하여 재생하는 데서 오는 초기 영화의 흥분이 비디오라는 매체와 집단 예술의 형태로 재현되었다.

하룬 파로키



 

Harun FAROC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