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광화문의 어떤 하루 A Day in Gwanghwamun
  주문수량 :




 SCREENINGS

DESCRIPTION

2014년 6월 1일 세월호 참사 46일 후, 6.4 지방선거 3일 전. 광화문에서 우리 시대의 후안무치함을 보게 되었다. 

 June 1st, 2014, 46 days after the April 16 ferry disaster, it was 3 days ahead of the local election that was held on June 4th. It was also the day we could witness how shameless people of today are right in front of Gwanhwamun.

 


김경만

김경만은 2000년부터 독립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오고 있다. 2011년에는 <미국의 바람과 불>을 연출했고 2014년에는 <삐소리가 울리면>과 <지나가는 사람들>을 연출했다. 촬영과 함께 오래된 기록필름이나 뉴스릴, 선전영화를 적극적으로 사용해서 영화를 만들기도 한다.

KIM Kyungman

KIM Kyungman has made indie documentaries since 2000. He directed An Escalator in World Order in 2011 and Beep and People Passing by in 2014. He sometimes actively uses old record films, news reels and propaganda films along with shots he takes on his own for his fil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