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천공 테이프 The Punched Tape of Life
  주문수량 :




 SCREENINGS

  • 08.06 (Sat) 17:00  한국영상자료원 
  • 08.09 (Tue) 15:30  한국영상자료원 

DESCRIPTION

쿠렌니에미의 단편 작업은 테코놀로지와 사람들의 일상생활을 융합시키는 방식에서 시대를 앞서 나갔다. <천공 테이프>는 헬싱키 물리학과에서 촬영되었으며, 1960년대 정보기술의 아름다움을 잘 보여준다.

Kurenniemi’s short films are prognostic in their way of conflating technology with the everyday through montage and double exposures. Shot at the Department of Nuclear Physics at the University of Helsinki, the images of The Punched Tape of Life illustrate the beauty of 1960s information technology. These decorative scenes parallel a set of ”summer interludes” which document Kurenniemi’s entourage.

 


   에르키 쿠엔니에미

1941년생. 핀란드 전자 음악의 선구적인 작가. 에르키 쿠렌니에미가 만든 프로젝트와 작품은 이후 컴퓨터가 사회와 개인에게 미칠 혁명적인 영향을 이미 예견했다. 1964년과 70년 사이 쿠렌니에미는 일련의 16mm 단편 실험 영화를 찍은 후, 같은 시기 그가 작곡한 전자 음악을 이에 삽입했다. 그의 단편영화에서 컴퓨터와 전자 장치에 대한 미래주의적 매혹은 식물, 곤충 등의 생물이 가진 관능성과 결합한다. 그는 또한 영상을 통해 1960년대 헬싱키 언더그라운드 청춘 문화를 흥미롭고 고유한 방식으로 기록하기도 했다.

 

Erkki KURENNIEMI

Erkki Kurenniemi (b. 1941) is a pioneer of Finnish electronic music. His projects and works anticipate in many ways the revolutionary impact of computers on both society and personal lives. Between 1964–70 Kurenniemi shot a number of short experimental 16mm films, part of which were later combined with his electronic music from the same era. In the short films, the futuristic fascination towards computers and electronics meets the sensuality of the organic details such as plants and insects. Some of Kurenniemi’s films are also exciting and unique documents about the 1960s underground youth having fun in Helsin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