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_cinema}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
홈 > 뉴미디어대안영화제

화면조정 Lip!
  주문수량 :




 SCREENINGS

DESCRIPTION

헐리우드가 사랑하는 흑인 여성의 배역은 가정부이다. 트레이시 모팻의 비디오 콜라쥬는 흑인 여배우들의 출연이 한정적으로 허락되었던 좁은 문턱의 헐리우드를 보여준다. 특히, <화면조정>은 1930년대 영화부터 현대 영화까지 저평가 된 흑인 여배우들과 인기 있던 백인 조연배우들이 출연한 장면들을 모았다. 모팻과 힐버그의 저예산으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여전히 퇴보된 시각으로 흑인 캐릭터와 백인 캐릭터를 그려내는 충격적인 현실을 친숙함과 유머를 통하여 강조한다.     

It is Hollywood’s favorite role for black women: the maid. Sassy or sweet, snickeringly attentive or flippantly dismissive, the performers who play them steal every scene they are in, and Tracy Moffatt’s entertaining video collage reveals the narrow margin Hollywood has allowed black actresses to shine in. But shine they do. Giving lip is proven an art form in these scenes from 1930s cinema to present-day movies featuring a remarkable roster of undervalued actresses and their more celebrated white costars. Moffatt and Hillberg’s rough, no-budget assembly effectively highlights with familiarity and humor the disturbing realization of how black characters and white characters still interact on screen, under Hollywood’s eternally backwards eye.

 


트레이시 모팻 

1960년, 호주에서 태어난 트레이시 모팻은 대학에서 시각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그녀는 1987년 첫 작품 <나이스 걸 Nice Coloured Girls>로 국제적인 관심을 끌며 등장했고, 이후 <어둠 속의 비명: 전원의 비극 Night Cries: A Rural Tragedy>(1990)과 장편 데뷔작인 <신들리다 Bedevil >(1993)가 각각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또한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한 트레이시 모팻의 작품은 전 세계의 전시회를 통해 많은 대중에게 소개된 바 있다.

Tracey MOFFATT

Tracey Moffatt is an Australian artist who primarily uses photography and video. Born in Brisbane in 1960, she holds a degree in visual communications from the Queensland College of Art, graduating in 1982. Her works are held in the collections of the Tat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National Gallery of Australia, and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