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Underground 언더그라운드
김정근
  • 2019
  • KOREA
  • 88min
  • Color
  • Essay Film
  • 한국구애전

DESCRIPTION

도심 곳곳을 오르락 내리락하는 열차에 올라타는 끝도 없는 사람들. 모두가 잰걸음으로 땅 위 삶을 향해 지하를 거쳐만 갈 때 ‘언더그라운드’에는 이 반듯한 공간을 움직이는 사람들이 있다. 오늘도 시끄럽게만 돌아가는 세상 아래, 지하에서의 삶은 어떠한지 그들에게 다가간다.

Endless lines of people getting on and off trains all over the city centers. There are people who move this straight space in 'Underground' when everyone passes through the basement toward life on the ground in small steps. Under the world which is whirling noisily, I approach them curious of their life in the basement.

ARTIST'S NOTE

작가는 철도덕후다. 난개발된 지상과는 다른 반듯한 지하 공간의 아름다움, 적당히 유려한 지하철 노선도 그리고 무엇보다 기차가 어둠을 헤치고 땅 밑을, 때로는 강 밑을 달린다는 그 아찔함이 좋았다. 수년간 ‘철덕’으로 가졌던 열차를 향한 관심은 이 ‘언더그라운드’를 메트로놈을 두고 연주하듯 일궈내는 사람들로 번졌다. 복잡한 미로 속 길잡이던 매표소 직원이 사라지고 무인전철마저 등장해 기관사까지 사라져가는 오늘, 그토록 흠모하던 그들의 손을 부여잡고 묻고 싶어졌다. 점점 화려해져가는 부산이라는 도시, 이 어두컴컴한 지하에서 당신들의 삶은 어떠하냐고.

The artist is a ‘Railway Deokhoo’, so called an Otaku in Japanese. I liked the beauty of the underground space, which is different from the recklessly developed ground, the moderately smooth subway line map. Above all, I am fond of enjoying the thrill when the train is eerunning through the darkness and under the ground and sometimes under the river. The interest in trains that had been held for years as 'Cheoldeok' has spread to those who create this 'underground' as if playing with a metronome. Today, the staff of the ticket office, who were the guides in a complicated maze, disappeared, and even the drivers disappeared with the appearance of the unmanned trains and, so I have felt like to grab the hands of those persons whom I had so adored and ask them. What's your life like in this dark underground of Busan, a city which is getting more and more gorgeous?

ARTIST

  • 김정근KIM Jeongkeun

    2011년에 일어난 한진 중공업 사태와 희망버스를 다룬 다큐멘터리 <버스를 타라>(2012)로 데뷔했다. 두 번째 영화로 한진 중공업 30년 노동 운동사를 다룬 <그림자들의 섬>(2014)으로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았다.

    In 2011, the artist made his debut with a documentary film about the dispute of Hanji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Get on the Bus>. And received a grand prize at the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with the second film about a 30-year labor movement of Hanji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TICKETING

일정
8월 21일 (금) 16:30
8월 26일 (수) 15:30
장소
메가박스 홍대 3관
등급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