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Morning Wash & Morning Cleanup 아침 씻기 & 아침 청소
에바 이르지츠카
  • 2006
  • Czech
  • 3min&13min
  • color
  • Single Channel Video

ARTIST'S NOTE

에바 이르지츠카의 수행적인 작품들은 2000년대 체코 예술계와 공공 공간에서 펼쳐졌다. 그녀는 거리, 쇼핑몰이나 갤러리에 나가서 일부로 꾸민 다양한 상황에서 사람들과 대면하면서 개인 공간과 공공 공간의 경계를 발견한다. 작가는 비디오 퍼포먼스를 위해 기록영상도 다수 제작하였다. 프라하 거리에서 촬영된 ˂아침 씻기&아침 청소˃도 이런 접근법을 보여 준다. 첫 번째 작품에서 우리는 작가가 거리에 주차된 다른 사람들의 자동차를 순서대로 씻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장면을 보는 관객은 마치 부적절한 행위를 하는 듯 한 느낌을 받고, 두 번째 작품에서 이 느낌은 더 강렬해진다. 결국 경찰이 현장에 나와서 작가에게 타인의 재산에 손대면 안 된다는 이유로 차 씻기를 그만 하라고 한다. 작가는 이 행위로 우리 편견을 흔들리게 하고 개인 물건을 공공 곳에 있어도 주인만 만지거나 관리하면 된다는 익숙해진 인식을 가리킨다. (마르케타 요나쇼바)

The performative work of Eva Jiřička infiltrated the Czech art scene and public space in the first decade of the new millennium. Confronting other people in various staged situations, she explores the boundaries of private and public spaces – be in the streets, the shopping malls or in galleries. Her performative actions are not only documented on a camera but also performed for the camera, falling under a genre best described as video-performance. This approach is also characteristic of the works presented here titled Morning Wash and Morning Cleanup, shot on the streets of Prague. In the first video, we can observe the artist washing other people's cars parked on a street, one after another. A strange feeling that such action is inappropriate is reaffirmed in the second video, when the act of washing is interrupted by the arrival of a city policeman, who orders the artist to stop rinsing the cars, reasoning that she is not allowed to touch the property of other people. Challenging our preconceptions, her simple action reveals our habituated perception of objects in terms of private property, which should be touched and taken care of only by its owners, even if placed in a public space. (Markéta Jonášová)

ARTIST

  • 에바 이르지츠카Eva Jiřička

TICKETING

일정
yes24예매 / 2020.8.22(토) 13:30, 서울아트시네마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