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Shattered Epistemologist 분열된 인식론자
이르지 차크
  • 2016
  • Czech
  • 18min
  • color
  • Single Channel Video

DESCRIPTION

작품은 베를린 출신의 무용가 메이무노우 코피(Meïmounou Coffi)와 협업한 작업이다. 작가는 디지털 기기를 조종하는 제스처를 이용하여 차크의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즉흥 안무를 만들었다. 무용 퍼포먼스와 흔들리는 추상적인 장면으로 이루어진 콜라주는 시각·시적인 은유가 되고, 허구적인 내용을 실제 상황에 대입시키는 주관적 나레이션이 삽입된다. 작품은 동시대 ‘정보 스모그’와 매체 조작 속에서 ‘진실‘, 더 정확히 말하면 ‘탈진실(post-truth)‘의 의미를 다루고 있다. 현재 SNS와 게이트키퍼의 불분명한 기능으로 가속화된 정보 폭발 속에서 소비자들이 중심을 잡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과거에는 사람들이 지적 능력이나 감각을 이용하여 진실을 알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었지만, 오늘 날에는 이 과정에서 소외와 관련된 문제가 생겨났다. 감각들은 중요성을 잃고 있으며, 지성은 넘쳐난다. 보통 우리는 정보의 사실성을 경험적으로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2016년 경 영어권 나라에서 자주 회자된 ‘탈진실‘이라는 용어는 최근 인식론에서도 자주 언급되고 있다. 현실의 주관화는 지식의 기본원칙을 정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을 힘들게 찾는데 충분한 이유가 되었다. (이트카 흘라바츠코바)

The video Shattered Epistemologist was made in collaboration with Berlin dancer, Meïmounou Coffi. According Žák’s scenario she created an improvised choreography based on gestures using for digital devices control. A collage consisting of dance performance and abstract shaking shots becomes a visually poetic metaphor, which is extended by a subjective verbal commentary putting a fictional situation into a real context. ‘The work deals with the meaning of ‘truth‘ or more precisely ‘post-truth‘ in contemporary information smog and media manipulation. The only important thing is what seems to you as real. You have the right to use an objective meaning for your own purpose‘, one protagonist said in the video Shattered Epistemologist. As a consumer of contemporary information explosion accelarated by social networks and an unclear function of gatekeepers, it is harder to find our feet. While people in the past searched for ways, how to know the truth through intellect and senses, today we are facing a problem due to the alienation of perception processes. Individual sense experiences and partialy even the rational ones are increasingly intermediated through virtual and fragmented information. Senses dwindle in importance, intellect is overloaded. Very seldom we are able to verify the information empirically. Usually we can just think about, which one of increasing versions, we accept. As the word ‘post-truth‘ became the word of the year 2016 in English-speaking countries, the theory of knowledge (epistemology) has become more often mentioned branch. Subjectivization of reality is a good reason, why to search hard for new ways, how to formulate basic principles of knowledge, not missing the aspect of humankind due to the absolute stress on an individual. (Jitka Hlaváčková)

ARTIST

  • 이르지 차크 Jiří Žák

TICKETING

일정
yes24예매 / 2020.8.22.(토) 15:45, 서울아트시네마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