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Born, Unborn, and Born Again 다신, 태어나, 다시
전규리
  • 2020
  • 한국
  • 12min 37sec
  • Mixed
  • 다큐멘터리
  • 한국신작전 5

ARTIST'S NOTE

나의 ‘태어나지 않음’, (un)borness는 물리적으로 태어났지만, 사회가 원하는 대로는 태어나지 못한 상태에 대한 시적 표현이다. 이 영화는 백말띠의 속성을 체화하고자 하는 나의 분투이자, 이해 너머의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려는 노력이다. 나의 모국어엔 없는 영어의 현재완료 시제를 통해 시간의 균열과 순환을 명상하고, 국가 사이를 횡단하는 여성의 몸에 대한 규제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What does it mean to be unborn as I am born? Born, Unborn, and Born Again explores the transnational nature of governmental control over reproductive systems, and how this oppression manifests in our bodies and perceptions of self. I called upon the misogynistic myths of the past that were the remains of Japanese colonial history that have become popular, along with several “masculine” zodiac signs, which have implicit and specific gender roles and are thereby considered a bad disposition for women. I use the grammatical structure of the future perfect tense, which does not exist in my mother tongue, as a vehicle to navigate the “(un)born” status of mine.

DESCRIPTION

1990년, 여아 선별 낙태 생존자인 나는 1930년에 일찍 죽은, 1990년에 태어나지 못한, 2050년에 다시 태어난 여성을 상상한다. 일제강점기부터 시작된 여성혐오적 미신과 국가 차원의 재생산권 규제를 교차하며 어떻게 몸과 자아에 억압이 나타나는지 점검한다. 시간은 하나로 합쳐지고 반복된다. 과거의 사건은 현재로 튀어나와 번쩍이고, 현재와 미래를 바꾼다.

“She is the White Horse. Born in 1930, unborn in 1990, and born again in 2050. She returns, undead, every 60 years.” The film revolves around Jeon’s struggle to embody the White Horse, a Chinese zodiac sign which occurs every 60-year cycle in South Korea. With the abortion debate’s entanglement with misogynic myths and the introduction of modern technologies, an untold history resurfaces in the present, and re-orients us towards the future. Korean and future perfect tense in English, are weaved together to contemplate ruptures, repetition of time, and violence against women.

CREDIT

감독 : 전규리
편집 : 전규리
음향 : Michael Bailey

작품수상 및 상영이력

2020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아시아단편 (우수상)
2020 제12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 단편경쟁
2021 제9회 영국 아티스트 무빙 이미지 페스티벌(Artists’ Moving Image Festival) – Give Birth to Me Tomorrow
2021 제17회 인천여성영화제
2021 제28회 대만국제여성영화제 (Women Make Wav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RTIST

  • 전규리JEON Kyuri

    전규리는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작가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울대학교, 그리고 펜실베니아 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했다. 갈등과 협상의 장소로서 여성의 몸에 새겨진 언어, 젠더 및 정체성을 현대미술과 다큐멘터리 작업을 통해 연구하고 있다.

    Kyuri Jeon(b. 1990, KR) is an interdisciplinary artist who lives and works between USA/South Korea. She received her MFA at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2020. Jeon’s work has been shown at venues including Vox Populi, LightBox and The Institute of Contemporary Art(ICA), Philadelphia; Festival Film Dokumenter (FFD), Indonesia; and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Seou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Diaspora Film Festival and Seoul Independent Documentary Festival, South Korea.

CONTACT

Distrubution
시네마달

TICKETING 예매하기

일정
2021년 8월 19일 (목) 14:30, 2021년 8월 21일 (토) 14:30
장소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