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A cold bird on the dead mountain #02 죽은 산의 냉철한 새 #02
신이피
  • 2020
  • 한국
  • 9min
  • color
  • Alternative Narrative
AP

ARTIST'S NOTE

<죽은 산의 냉철한 새>는 도시와 생태에 관한 트릴로지 시리즈 중 하나이며 동물 박제의 형태 중 죽은 상태 그대로의 재현을 의미하는 ‘데드마운틴’ 스타일이라는 단어로부터 시작되었다.
행정명령으로 살처분된 돼지들의 예비살처분 기준과 4천여곳에 이르는 매립지의 현재 실태에 관한 조사를 기반으로 질병의 발병은 진단으로 단축되는 현대의학의 아이러니, 보관과 보존의 비교로서 매립과 소독을 유추하며 보여준다. 인간의 감정과 정신병학을 추상적으로 비유하며 유한하고 연약한 생명체에 관한 내러티브를 가진 영상작업이다.

One of the trilogies about city and ecology, began from the term ‘dead mountain’, which refers to the recreation of preserving stuffed animals just as when it was dead. The work explores the regulations concerning administrative pig-slaughtering and 4,000 landfills for the slaughtered. It reveals the irony of the shortened diagnosis of diseases in modern medicine and serves as an analogy between landfill and disinfection, as a comparison of storage and conservation. The video is an abstract metaphor of human emotion and psychiatry, and a narrative about finite and weak creatures.

DESCRIPTION

<죽은 산의 냉철한 새>는 도시와 생태에 관한 트릴로지 시리즈 중 하나이며 동물 박제의 형태 중 죽은 상태 그대로의 재현을 의미하는 ‘데드마운틴’ 스타일이라는 단어로부터 시작되었다.
행정명령으로 살처분된 돼지들의 예비살처분 기준과 4천여곳에 이르는 매립지의 현재 실태에 관한 조사를 기반으로 질병의 발병은 진단으로 단축되는 현대의학의 아이러니, 보관과 보존의 비교로서 매립과 소독을 유추하며 보여준다. 인간의 감정과 정신병학을 추상적으로 비유하며 유한하고 연약한 생명체에 관한 내러티브를 가진 영상작업이다.

One of the trilogies about city and ecology, began from the term ‘dead mountain’, which refers to the recreation of preserving stuffed animals just as when it was dead. The work explores the regulations concerning administrative pig-slaughtering and 4,000 landfills for the slaughtered. It reveals the irony of the shortened diagnosis of diseases in modern medicine and serves as an analogy between landfill and disinfection, as a comparison of storage and conservation. The video is an abstract metaphor of human emotion and psychiatry, and a narrative about finite and weak creatures.

작품수상 및 상영이력

2021 예술곶산양, 제주문화예술재단
2021 송은미술대상 우수상 수상 , 송은문화재단
2020 송은미술대상전, 송은아트스페이스
2020 개인전 <죽은 산의 냉철한 새>, 온수공간

ARTIST

  • 신이피Ifie Sin

    신이피는 인간의 사회적 관계를 미시적으로 시각화하려는 과정으로서의 ‘실험실’을 표방하며 검열과 규칙 안의 구성원으로서의 셀을 표지하는 개인의 내러티브를 가진 영상작업을 하고 있다.

    Sin Ifie constructs a ‘lab’ as a means of microscopically visualizing social relations of people, and creates videos about personal narratives, categorizing a cell as a member under censorship and regulations.

SITE

TICKETING 예매하기

일정
롯데시네마 22일(일) 12시 상영, 온피프엔 페스티벌 기간 내 상시 상영
장소
온피프엔 , 롯데시네마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