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A cold bird on the dead mountain #03 죽은 산의 냉철한 새 #03
신이피
  • 2020
  • 한국
  • 8min
  • color
  • Alternative Narrative
AP

ARTIST'S NOTE

<죽은 산의 냉철한 새#3>는 지난 몇 년간 천착해온 ‘자연사 박물관’ 프로젝트, 특히 살처분된 돼지나 죽은 상태 그대로 박제된 새들에 대한 관심의 연장선상에 선다. 영상에서 반복되는 거대한 은색의 저장조는 살처분된 돼지들이 죽임을 당한 곳이고, 작업의 처음부터 끝까지 들리는 음악은 죽음을 애도하는 라흐마니노프의 ‘엘레지’, 즉 애가(哀歌)이며, 매 쇼트마다 다소 어색하게 등장하는 듯했던 자막은 사실 새뮤얼베케트의 부조리극 <해피데이즈(Happy Days)>에서 발췌한 것이다. 특히 은색 저장고의 표면에 보이는 자국들은, 지나치게 많은 양으로 던져진 돼지들은 물론, 약물로 살처분, 또는 ‘안락사’되었음에도 미처 죽지 않은 채로 던져진 돼지들이 저장조 안에서 발버둥치면서 남긴 흔적으로서, 유대인들을 샤워실에 넣은 뒤 가스를 투입해 학살했던 나치의 잔학상을, 벽을 때리고 손톱으로 긁으며 죽어간 사운드를 통해 (안)보여준 라즐로네메즈의 영화 <사울의 아들>(2015)을 떠올려준다. (글.곽영빈)

A cold bird on the dead mountain#03 is in the same context of a project of “natural history museums” i had immersed in for years, especially slaughtered pigs or the stuffed birds in their dead state. The silvery storage site repeatedly shown in the video is a place where slaughtered pigs were killed, and the music played from the beginning till the end is the “Elegie” of Sergei Rachmaninoff, a song of an elegy for lamentation. The subtitles somewhat awkwardly emerging in each shot in fact are the excerpts from the lines of Happy Days, a theater of the absurd by the theater of the absurd. The marks on the surface of the silvery storage are the remains left off by the pigs thrown out in such an excessive number, and the struggling pigs thrown out without being dead even after being chemically slaughtered or “mercy-killed.” The scenes are reminiscent of the barbarianism of the Nazi that put in the Jews into gas chambers to massacre them all, and Son of Saul(2015), a film by Laszlo Nemes, which showed (or did not show) their cruelty through the withering sounds by banging on the walls and scratching them with fingernails. (Write. Yung Bin Kwak)

DESCRIPTION

<죽은 산의 냉철한 새#3>는 도시와 생태에 관한 리서치를 기반으로 현대사에서의 환경,정치적인 관찰을 시작으로한다. 생명권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자 국가는 그것을 절대적으로 지켜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그렇지 못한 사건들은 현대사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외국인과 반려동물, 가축의 생명권은 합리적인 판단이라는 명목으로 허망하게 박탈되곤 하였다. 신자유주의 앞의 적자생존은 합법적인 약탈과 양극화를 부추기게 되었고 불완전한 인간은 질병과 무너진 자연환경에 노출되고 말았다. 개체로서의 생명체는 살아있는 것 자체로 고유의 선을 가지고 이를 도덕적으로 배려해야한다는 생명주의를 상기시키는 부분이다.

작품수상 및 상영이력

2020 <이연연상>, 화이트블럭 아트센터
2020 예술창작지원 선정, 경기문화재단

ARTIST

  • 신이피Ifie Sin

    신이피는 인간의 사회적 관계를 미시적으로 시각화하려는 과정으로서의 ‘실험실’을 표방하며 검열과 규칙 안의 구성원으로서의 셀을 표지하는 개인의 내러티브를 가진 영상작업을 하고 있다.

    Sin Ifie constructs a ‘lab’ as a means of microscopically visualizing social relations of people, and creates videos about personal narratives, categorizing a cell as a member under censorship and regulations

SITE

TICKETING

일정
롯데시네마 22일(일) 12시 상영,
장소
롯데시네마
등급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