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프로그램
Their Own Ways 각자의 방식
김시연 박서은
  • 2021
  • 한국
  • 36
  • color
  • 다큐멘터리
WP

ARTIST'S NOTE

장소가 제공하는 물리적인 고립은 피폐를 만들어낸다.
이 작품은 제주를 바탕으로 한 독특한 사회적 관계망, 섬이라는 지리적 위치가 던져주는 특수성을 드러내는 방식으로 구성했다.
섬은 육지와는 다른 형태로 고립을 길들이고 있었다. 우연한 만남, 그리고 뜬금없는 짧은 대화에서, 우리는 여성이 사회로부터 고립된 순간, 인간이 공동체로부터 고립된 순간을 발견한다. 그 시절엔 당연했다거나, ‘어쩔 수 없지’로 이어지는 포기의 정서, 그리고 나무를 절단하면서 드러나는 작가적 욕망과 죄책감의 연결고리를 통해 또 다른 형태의 사회적 고립을 들여다보았다.

In an accidental meeting, and a short conversation, we discover the moment when women are isolated from society, or the moment of personal isolation from the community. This work looked into another form of social isolation through the connection between the feeling of giving up, or leading to 'it is unavoidable'. And what we feel in the dry root that it left behind is translocation and isolated time.

DESCRIPTION

마라에서 제주, 차귀도, 우연히 만난 사람들 등으로 구성되는 다큐멘터리.
태풍으로 바다로 떠내려온 나무뿌리는 마라도에서
9년을 보내고, 지금은 제주현대미술관에 와 있다.
<각자의 방식>에서는 이 마라도의 죽은 나무뿌리를 제주현대미술관 전시실로 옮겨오는 과정을 담았다.
긴 시간을 통해 나무뿌리에서 마주하게 되는 것은 장소의 이동, 고립된 시간에 대한 시선이다.

섬의 시간, 마라도의 특성, 고립의 정서를 들여다보고 여러 장소로 이어지는 시선을 통해 ‘바다는 공포의 대상인가?’,‘고독은 아름다운가?’,‘고립은 피폐를 양산하는가?’와 같은 질문을 던진다. 태풍으로 바다로 떠내려온 나무뿌리는 마라도에서 9년을 보내고, 지금은 제주현대미술관에 와 있다. 긴 시간을 통해 나무뿌리에서 마주하게 되는 것은 장소의 이동, 고립된 시간에 대한 시선이다.

나무를 미술관이라는 공간에 들여놓기로 한 순간, 죽음으로부터 깨어났다고 생각했지만 그 모든 과정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죽음을 받아들여야했다.
그 과정에 끼어 있는 나는 기묘한 죄책감을 품고 또 다른 면죄부를 만들고 있었다.

This is a documentary video composed of From Mara to Jeju, Chaguido, Missing pieces. etc.
A tree root brought down to the sea by a typhoon was at Marado Island for eight years and is now at the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Their Own Ways captures the process of transporting a dead tree root from Marado to the museum’s gallery.
This film asks questions such as, ‘Is the sea a terror to us?’ ‘Is loneliness beautiful?’ and ‘ Does isolation bring about impoverishment?’ from perspectives that are connected to many places.
What we face in this tree root is a movement of places and time of isolation.
We thought this tree root woke up from death the moment it came into the space of the gallery, but it had to accept a new death to keep this process.
We sandwiched between those processes of issuing another indulgence, bearing weird guilt.

CREDIT

촬영, 시나리오, 편집, 미술, 프로듀서, 음악
김시연, 박서은

ARTIST

  • 김시연Siyeon KIM

    김시연은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후 프랑스 남부 아흘에 있는 국립고등사진학교를 졸업한 후 파리보자르에서 포스트디플롬을 받았다..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미디어 페스티벌과 영화제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2009년 [Tremblemenets]로 루이비통 세계젊은작가상을 수상했고, 2019년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에서 [City Rhythm]으로 영애상을 수상했다. 2019년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Decalcomanie]로 올해의 VR영화상, 2019 [Decalcomanie]로 사티스 필름페스티벌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2020년 [LOST]로 캐나다 단편영화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Siyeon Kim is a artist, director born in Korea and photographer who graduated from National School of Photography(FR), Post-diplome National School of Fine Arts, Paris(FR), and studied philosophy at Paris-Sorbonne University. In Film directing from the Korean academy of film arts.
    The artist was awarded with the 16th Louis Vuitton World Young Artist Award for his work called Tremblement which was released In 2009, and was exhibited at Grand Palais. She held a solo exhibition at the Pont Neuf Gallery in Paris. She released media art works steadily and was invited to European media festivals held in France, Germany, Spain etc. and held group and solo exhibitions.

    Siyeon KIm, Seoeun PARK's
    City Rhythm has received honorary Mention 2019 Ars Electronica winner(Austria) One work, Tremblement, has received several awards including the grand prix of 16th LVMH Young Artists’ Awards(2009) and was shown in France at the Galeries Nationales du Grand Palais.
    24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usan, Korea 2019[Décalcomanie], Grand-Prize winner VR Cinema in BIFF of the best works of the year
    SATIS Screen4All 360 Film Festival, Paris, France, 2019 [Décalcomanie], Mention spécial du jury
    anadian &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 Canada, 2019[Alone], Award winner of Canada Shorts,
    Winter was selected as a collection by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R) in 2015.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he city, and people's emotions are central to her work, which focuses on hierarchical structures and how people who have compromised hierarchical order change society, and on the actual events that awaken the mechanical repetition of life.

  • 박서은Seoeun PARK

    박서은은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한 후 아비뇽 대학교에서 국제 마케팅 석사로 졸업했습니다. MBC 시사프로그램 방송 구성작가로 근무했다.
    2009년부터 미디어에서 영상의 언저리에서 언어가 기능하는 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글의 나열, 언어가 끼어드는 순간 생성되는 이미지 너머의 암시, 게임처럼 치고 빠지는 생각의 흐름, 언어로 형성되는 시각적 상상력, 그 전달하는 방법에 흥미를 가지고 미디어에 접근한다. 2019년 [시티리듬], [데칼코마니]의 시나리오를 구성했다.

    Seoeun PARK majored in Journalism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and later graduated from the University of Avignon as a Master in Intenational Marketing.

    Since 2009, she interested in the function of language in the media art. Arrangement of texts, suggestion beyond the image created when language is interrupted, flow of thoughts like a ping pong game. she combined lyrics, images, film, and narrative to represent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their surroundings.

    Her artwork is visual imagination formed in language, In 2019, she wrote the scenarios for [City Rhythm] and [Decalcomanie] were formed.

TICKETING 예매하기

일정
롯데 시네마 홍대입구점 2021년 8월 22일(일) 12:00 , 온피프엔 페스티벌 기간 내 상시 상영
장소
온피프엔 ,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
등급
15